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가해자 쿠오모 도왔던, 유명 여성 인권운동가’ 함께 ‘추락’

뉴욕주 하원, 쿠오모 탄핵에 무게두고 이달 말 조사결과 공개
'쿠오모 파문'에 여성인권단체 타임스업 이사회 의장에서 물러난 로버타 캐플런
‘쿠오모 파문’에 여성인권단체 타임스업 이사회 의장에서 물러난 로버타 캐플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성폭력 파문에 휩싸인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주지사를 도왔던 유명 여성인권 운동가가 함께 추락했다.

직장 내 여성 차별과 성폭력 피해자를 돕는 인권단체 ‘타임스업’은 9일(현지시간) 이 단체 이사회 의장인 로버타 캐플런이 물러나기로 했다고 밝혔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캐플런은 쿠오모 주지사에 대한 첫 번째 성폭력 의혹 제기 당시 의혹 폭로자에 대한 주정부의 부정적인 성명 발표에 동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뉴욕주는 성폭력 피해 사실을 공개한 전직 보좌관 린지 보일런의 신빙성과 폭로 동기를 문제 삼는 공개서한 초안을 작성한 뒤 캐플런에게 초안 내용을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검토 요청을 받은 캐플런이 일부 문구를 수정한 뒤 서한을 공개해도 좋다고 주정부에 답변했다.

이 사실은 최근 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이 발표한 조사 보고서를 통해 만천하에 알려졌다.

여성인권을 위해 싸우는 단체 지도자가 성폭력 폭로자에게 역공을 가하는 가해자 측 성명 배포에 동조한 셈이어서 거센 반발이 일었다.

관저에서 통화 중인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
관저에서 통화 중인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

[AP=연합뉴스]

성폭력 피해자들은 이날 타임스업 측에 공개서한을 보내 이번 사건에 관한 제3자의 독립적인 조사가 필요하다고 압박했다.

이들은 또 타임스업 측이 성폭력 또는 성희롱 의혹을 받는 개인 및 단체와의 “모든 제휴 관계”를 단절하고, 이들로부터 받은 기부금을 전액 돌려주라고 요구했다.

물러난 캐플런은 성폭력 고발운동 ‘미투(#Me too·나도 피해자다)가 활발하던 2018년 ‘타임스업 법률대응 기금’을 창설해 성폭력 피해자들에 대한 법률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컬럼비아대 로스쿨 부교수인 그는 2019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으로부터 과거 성폭행당했다고 폭로해 명예훼손 소송을 당한 칼럼니스트 E. 진 캐럴의 변호인으로 활약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쿠오모 주지사의 탄핵을 추진 중인 뉴욕주 하원은 탄핵안 결의에 무게를 두고 이르면 이달 중 탄핵조사 결과를 공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찰스 러빈 하원 법사위원장은 여전히 조사가 진행 중이라면서 “이르면 이달 후반부에 조사가 끝나거나 종료가 임박할 때

관련 증거들을 공개적이고 투명하게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찰스 러빈 뉴욕주 하원 법사위원장(가운데)
찰스 러빈 뉴욕주 하원 법사위원장(가운데)

[로이터=연합뉴스]

ARK 김소영

ARK 김소영

Leave a Replay

최신 국제 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