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강제북송·서해피격’ 여야 난타전…”윤대통령에게 재발방지 건의”

‘강제북송·서해피격’-여야-난타전…”윤대통령에게-재발방지-건의”

‘강제북송·서해피격’ 여야 난타전…”윤대통령에게 재발방지 건의”
[뉴스리뷰]

[앵커]

새롭게 진용을 꾸린 후반기 국회 업무보고에서는 서해 공무원 피격과 탈북 어민 강제 북송 사건을 둘러싸고 여야 난타전이 이어졌습니다.

관련 부처 장관들은 야권의 질문 공세에 적극 대응하는 동시에 재발 방지를 강조했습니다.

장윤희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 살인범’을 ‘추방’한 것이냐, ‘탈북 어민’을 ‘강제 북송’한 것이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한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야권의 쏟아지는 질문에 ‘강제 북송 표현이 맞다’, ‘당시 북송 결정은 잘못됐다’고 다시 한번 못 박았습니다.

그러면서 재발방지 대책을 윤석열 대통령에게 직접 건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권영세 / 통일부 장관> “앞으로 윤 대통령께서 필요하면 그런 원칙(북한이탈주민 전원수용)을 분명히 하는 기회를 가지시도록 건의할 생각입니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서해 피격과 강제 북송 사건과 관련한 특별취급정보, SI는 한국군 자산으로 확보한 것이라며 파생된 논란 차단에 나섰습니다.

<윤후덕 / 더불어민주당 의원> “두 사건에 대해, SI 내용에 대해 미군 측에 확인하거나 항의한 사실이 있습니까?”

<이종섭 / 국방부 장관> “없습니다. 이번에 논란이 된 SI는 한미 연합정보자산에 의해서 획득한 것이 아니라 우리 자산에 의해서 확보한 것입니다. “

이 장관은 이 사건으로 국방부가 감사원 감사에 검찰 수사까지 받는 상황을 두고 “군인 입장에서 좋게 생각할 사람은 없을 것”이라면서도 “군사기밀이라도 수사기관에 제공하는 게 맞다고 보고 승인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이 장관과 박진 외교부 장관은 북한의 7차 핵실험, 미사일 도발 가능성과 관련해 실제 도발 시 단호히 대응하는 한편 중국과 러시아를 통해 도발 자제를 이야기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장윤희입니다. (ego@yna.co.kr)

#특별취급정보 #서해피격 #강제북송 #국회업무보고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