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 北대사 말레이서 추방돼…베이징 거쳐 평양행

0
127

강철 말레이시아 주재 북한대사[AP=연합뉴스]

(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 김상훈 황철환 특파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피살사건 수사와 관련, 말레이시아 주권 침해 언행으로 ‘추방 명령’을 받은 강철 북한 대사가 6일 귀국길에 올랐다.

경찰 오토바이와 순찰차의 에스코트를 받으며 공항에 도착한 강 대사는 이날 오후 6시 25분(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베이징행 말레이시아항공 MH360편으로 출국했다.

그는 베이징에서 북한 고려항공편으로 갈아타고 평양으로 갈 예정이다.

강 대사는 출국에 앞서 기자들에게 자신의 말레이 주권 침해 언행과 관련, “정당하다”고 강변하며 말레이 정부의 추방 조치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그는 “내가 기자회견에서 발언한 내용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임명 전권대사로서 말레이 정부가 우리의 승인과 입회 없이 (김정남) 시신 부검을 강행하고, 증거 없이 우리 국민을 체포하고, 우리 공화국을 표적으로 조사한 것에 대한 정당한 입장표명”이라고 주장했다.

강 대사는 “말레이 정부가 42년의 친선관계 역사에 부합되지 않게 극단적 조처를 한 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강철 말레이시아 주재 북한대사[AP=연합뉴스]

강철 말레이시아 주재 북한대사[AP=연합뉴스]

앞서 말레이 외교부는 지난 4일 강 대사를 외교상 기피인물'(persona non grata)로 지정하고 48시간 이내에 말레이를 떠날 것을 요구했다.

외교부는 성명을 통해 “지난달 28일 북측 대표단과 면담하면서 강 대사의 발언에 대한 서면 사과를 요구했고 당일 밤 10시까지 답변이 없으면 상응하는 조처를 하겠다고 했지만, 이후 거의 나흘이 지났는데도 사과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이번 추방 조치의 배경을 설명했다.

강 대사는 지난달 17일 밤 김정남의 시신이 안치된 쿠알라룸푸르 종합병원에 나타나 자신들의 반대에도, 김정남 시신에 대한 부검을 강행한 말레이 측을 맹비난하고 시신 인도를 촉구했다.

그는 같은 달 20일에는 말레이 외교부에 소환돼 비공개회의를 한 뒤 기자회견을 자청, 말레이 경찰이 발표한 수사결과를 믿을 수 없다고 주장하고 북한 배후설도 강력하게 부인했다.

이에 대해 말레이 정부는 강 대사의 자국 주권침해 발언을 문제 삼으며 수차례 경고했다. 지난 2일에는 북한과 2009년 체결한 비자면제협정을 6일 자로 파기하겠다고 발표했다.

말레이 외교부는 강 대사 추방과 관련, “북한과의 관계 재검토 절차의 일부로 양국 간 비자면제협정 파기에 이어 나왔다”고 밝혀 김정남 암살 사건의 수사결과에 따라 단교 등 추가 대응 조치를 검토할 수 있음을 내비쳤다.

말레이, 비자면제 파기 이어 北대사 추방…'단교' 시사

말레이, 비자면제 파기 이어 北대사 추방…’단교’ 시사(쿠알라룸푸르 AFP=연합뉴스) 말레이시아 외무부는 김정남 독살사건과 관련해 갈등을 빚어온 말레이 주재 북한대사관의 강철 대사에 대해 4일(현지시간) 추방조치를 내리고 48시간(6일 오후 6시) 내에 말레이를 떠나라고 요구했다. 말레이 외무부는 이 조치가 비자면제협정 파기에 이어 나온 것으로 자국이 북한의 불법적 활동에 이용됐을 수 있다는 우려를 반영한 것이라고 밝혀 외교관계 단절 등 추가 조치가 있을 수 있음을 암시했다. 사진은 북한대사관의 김유성 영사부장 겸 참사가 5일(현지시간) 강철 北대사 추방 기사를 1면 머리에 실은 영자지를 대사관 정문에서 집어가는 모습. ymarshal@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