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된 비자심사 기준 각국에 통보…50일내 기준 맞춰야

27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미국 국무부가 테러 예방을 위해 강화한 새로운 비자심사 기준을 각국 주재 미국 공관에 발송하고 앞으로 50일 안에 주재국이 이 기준을 맞추도록 통보하라고 지시했다고 13일(현지시간) AP 통신을 비롯한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국무부는 이날 이 같은 내용의 전문을 각국 주재 공관에 보냈으며, 일부 언론이 전문의 일부를 입수했다.

만약 각국이 새 비자심사 기준을 거부하거나 시한 내에 이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면 자국민의 미국 입국과 관련해 각종 제재를 받게 된다.

새롭게 강화된 기준의 내용이 구체적으로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여권을 포함한 신원 서류의 신뢰성 강화 보장, 의무적으로 제출해야 하는 개인정보 증가, 공공 안전과 안보를 위협할 가능성이 있는 개인에 대한 정보 공유 등을 요구하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