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거액 횡령후 성형수술로 신분은폐 중국 前은행원 25년만에 검거

일하던 은행에서 거액을 횡령한 뒤 성형 수술로 얼굴을 고치고 신분을 세탁해 새로운 인생을 살던 전직 은행원이 25년 만에 검거돼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고 펑파이신문 등 현지 매체가 1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중국 건설은행에 입사한 천 모(52·여)씨는 1997년 저장성 러칭시의 한 지점에서 창구 업무를 맡아 은행 컴퓨터 시스템에 접근할 수 있는 비밀번호를 부여받았다.

이 비밀번호만 있으면 고객들의 입·출금 내역을 조작할 수 있고 출금도 가능한 것을 알게 된 그는 그해 4월 아무도 출근하지 않는 주말을 이용, 컴퓨터 시스템을 조작해 미리 만들어 놓은 여러 개의 차명 계좌에 566만 위안(약 10억3천만 원)이 입금된 것처럼 꾸몄다.

이어 인근 원저우의 19개 지점을 돌며 398만 위안(약 7억2천만 원)을 인출했다. 나머지 돈은 영업시간이 지나 미처 인출하지 못했다.

그는 인출 직후 원저우의 성형외과에 가 얼굴을 고치고 러칭의 시골에 있는 친정으로 돌아가 353만여 위안(약 6억4천만 원)을 가족 명의 계좌에 입금하거나 땅속에 묻어 숨긴 뒤 아버지에게 알리고, 나머지 40여만 위안(약 7천300만 원)은 현금으로 챙겨 피신했다.

얼마 뒤 딸에게 수배령이 내려진 것을 알게 된 아버지는 가족 계좌에 입금된 돈과 땅에 묻힌 돈을 경찰에 넘기며 자진 신고했고, 천씨에게도 자수를 권했다.

천씨는 이를 뿌리치고 상하이로 도주해 남편과도 연락을 끊고 가짜 호적과 신분증을 만들어 신분을 세탁한 후 광둥성으로 가 챙겼던 40만 위안을 투자해 청소용품 판매 업체를 차렸다.

새로운 가정까지 꾸려 딸을 낳고 남부럽지 않게 살던 천씨는 경찰의 집요한 추적 끝에 덜미를 잡혀 지난달 22일 체포되며 25년간의 도피 생활에 종지부를 찍었다.

러칭시 인민검찰원은 지난 17일 횡령과 신분증 위조, 중혼 혐의로 그를 기소했다.

그가 검거될 때까지 그의 새 남편은 천씨의 원래 신분을 까마득히 몰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시연

이시연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