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삼성중공업서 첫 압수수색…사고 관련 자료 확보

0
57

(거제=연합뉴스) 이경욱 김선경 기자 = 31명의 사상자를 낸 경남 거제 삼성중공업 크레인 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이 4일 삼성중공업에서 압수수색을 벌였다.

경찰 수사본부는 이날 오후 2시 15분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안전관리팀 등 사무실 5곳가량에 수사관 30여명을 급파, 압수수색에 나섰다.

수사본부는 작업 일지와 안전 수칙·교육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본부는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충돌 사고가 난 크레인·타워 크레인 기사·신호수 간 무전 소통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조선소 근무 환경이 사고에 영향을 줬는지, 크레인·무전기에 기계적 결함이 있었는지 등을 포괄적으로 살펴볼 방침이다.

지난 3월 21일 거제조선소 안 8안벽에서 작동하던 800t 골리앗 크레인이 운전수가 탑승하지 않은 채 근처에 멈춰 있던 150t 크롤러 크레인과 부딪힌 사고에 대해서도 들여다보기로 했다.

수사본부는 이번 사고로 6명이 숨지고 25명이 다치는 등 피해가 중대한 점을 고려, 사고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결정했다.

부상자 가운데 2명은 사고 나흘째인 현재까지 생명이 위독한 상태다.

수사본부 측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들을 분석해 삼성중공업 등 회사 관계자들의 과실 여부를 엄정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이에대해 삼성중공업 측은 “회사에 대한 압수수색은 사상 처음”이라며 “경찰 압수수색과 사고 원인 규명에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1일 오후 2시 50분께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야드 내 7안벽에서 800t급 골리앗 크레인과 32t급 타워 크레인이 충돌했다.

이 사고로 타워 크레인 붐대(지지대)가 무너지면서 해양플랜트 제작 현장을 덮쳐 작업자 6명이 현장에서 숨지거나 병원 치료를 받다가 사망했다. 또 25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