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검찰, 김연철 전 장관 소환…’강제북송’ 윗선 첫 조사

검찰,-김연철-전-장관-소환…’강제북송’-윗선-첫-조사

검찰, 김연철 전 장관 소환…’강제북송’ 윗선 첫 조사

[앵커]

‘탈북어민 강제북송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어제(20일) 김연철 전 통일부 장관을 소환했습니다.

장관급 인사를 부른 것은 이번이 처음인데요.

본격적인 ‘윗선’ 수사가 시작된 것으로 보입니다.

장효인 기자입니다.

[기자]

‘탈북어민 강제북송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이 김연철 전 통일부 장관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해당 의혹으로 장관급 인사를 부른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 전 장관은 2019년 탈북어민 2명에 대한 정부 합동 조사를 조기에 종료시키고 북송한 데 관여한 혐의로, 지난 7월 북한인권정보센터로부터 고발됐습니다.

김 전 장관은 당시 국회에 출석해 어민들의 귀순 의사에 ‘진정성’이 없었다는 취지로 답하기도 했습니다.

“귀순 목적을 가진 어선들의 경우 나름대로의 귀순 의사를 표시합니다. 그렇지만 이 어선의 경우 그런 것이 전혀 없었습니다.”

‘죽더라도 조국에서 죽자고 합의했다’는 진술이 있었다고도 말했는데, 어민들이 선상 살인을 벌인 뒤 북한 항구로 돌아가면서 한 발언을 마치 정부 조사 과정에서 한 것처럼 말해 귀순 의사를 왜곡했다는 의혹이 일었습니다.

검찰은 같은 날 김준환 전 국가정보원 3차장도 조사했습니다.

대북 담당이었던 김 전 차장은 서훈 전 원장과 함께 국정원으로부터 고발당했습니다.

고발장에는 서 전 원장이 김 전 차장 등을 통해 국정원 합동조사 상황이 담긴 보고서를 통일부에 전달하면서 ‘강제 수사 필요’나 ‘귀순’ 등의 표현을 빼고 ‘대공 혐의점 없음’이라는 내용을 추가한 정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검찰은 대통령기록관에서 확보한 압수물을 분석해 당시 청와대의 의사결정 과정을 재구성하는 한편, 서호 전 통일부 차관과 김유근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등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김 전 장관 소환으로 ‘윗선’을 향한 수사에 본격 시동이 걸리면서, 당시 의사결정 구조의 정점에 있던 정의용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나 서훈 전 국정원장 등에 대한 조사도 가까워졌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장효인입니다. (hijang@yna.co.kr)

#탈북어민 #강제북송 #김연철 #검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