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안종범 수첩’ 7권 추가 확보…국정농단 재수사 본격화

23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검찰이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업무 수첩 7권을 추가로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새 업무 수첩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의혹과 관련한 새로운 정황이 담긴 것으로 알려져 국정농단 사건이 사실상 재수사 국면으로 접어드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검찰 관계자는 12일 “특별수사본부는 최근, 기존에 확보한 안 전 수석의 수첩 외에 특검이나 검찰에 제출되지 않은 추가 수첩이 있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수첩 7권의 사본을 안 전 수석의 보좌관이었던 김모씨 등으로부터 제출받아 압수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확보한 추가 수첩 사본에 담긴 내용을 면밀히 분석 중이다.

앞서 박영수 특별검사팀과 검찰은 두 차례에 걸쳐 안 전 수석의 업무 수첩 총 56권을 확보한 바 있다. 지난해 11월에 1차분 17권, 올해 1월에 2차분 39권을 확보해 수사 자료로 삼았다.

새 수첩 7권은 2015년 9월 등 앞서 확보한 수첩에는 빠져있는 기간에 해당하는 시기의 업무 내용이 빼곡히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2015년 9월 13일로 표기된 날짜의 대통령 지시 사항란에는 ‘이상화’라는 이름과 독일 현지 휴대전화 번호가 적힌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통령이 최씨로부터 전해 받은 이상화 전 KEB하나은행 독일법인장의 휴대전화 번호를 안 전 수석에게 알려준 것으로 추정되는 메모다.

이씨는 독일법인장으로 근무할 때 최 씨의 부동산 구매 등 현지 생활을 돕고 대출 등의 편의를 봐줬다는 의혹을 사온 인물이다.

최씨는 박 전 대통령이 전화번호를 건넨 다음 날인 14일 10억8천만 원을 시작으로 KEB 하나은행 독일 계좌로 삼성의 돈을 입금받았다.

검찰은 조만간 구치소에 수감 중인 안 전 수석을 소환해 이 메모가 박 전 대통령의 지시를 기재한 게 맞는지, 맞다면 어떤 후속 조처를 했는지 등을 캐물을 방침이다.

메모의 내용은 박 전 대통령이 뇌물수수 과정에 직접 개입했을 가능성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향후 재판에서 검찰의 박 전 대통령 뇌물죄 입증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된다.

박 전 대통령은 그동안 최씨의 삼성자금 수수 과정이 자신과 무관하게 이뤄졌다며 뇌물수수 혐의를 전면 부인해왔다.

박 전 대통령과 최씨의 1심 재판이 진행 중인 가운데 새 업무 수첩이 국정농단 사건 재수사의 시발점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11일 참모진과의 오찬에서 국정농단 사건 재수사 필요성을 언급한 바 있다. 이후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57·사법연수원 23기) 검사장을 임명하며 재수사 의지를 재차 피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