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결국 비대위 향하나…국민의힘, 지도체제 분수령

결국 비대위 향하나…국민의힘, 지도체제 분수령

[앵커]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체제가 들어선 지 약 2주 만에 국민의힘에선 또 다시 지도체제를 둘러싼 파열음이 커지고 있습니다.

비상대책위원회 필요성에 대한 요구가 분출하자, 권 대행도 숙고에 들어갔습니다.

최지숙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직무수행 긍정 평가가 20%대까지 떨어진 가운데 여권의 위기 의식은 당내 지도체제 문제로 수렴되는 모양새입니다.

윤 대통령과 주고 받은 이른바 ‘내부 총질’ 문자 파동 후 권성동 직무대행 체제가 흔들리고 있는 것입니다.

초선 의원 32명이 비대위 체제 전환을 촉구하는 연판장을 지도부에 전달했고, 한동안 말을 아끼던 김기현·안철수 의원도 목소리를 보탠 상황.

당초 조기 전당대회나 비대위 가능성에 선을 그었던 권 대행의 고심은 깊어졌습니다.

권 대행은 주말 동안 숙고를 거쳐 중진들을 비롯한 소속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한 뒤, 가부 간 입장을 정리하겠다는 계획입니다.

권 대행과 가까운 한 의원은 “자리를 욕심낸 것이 아니기 때문에 직무대행은 오히려 내려놓고 싶어 하지만, 체제 전환에 진통이 불가피하니 당의 혼란상을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아직 이준석 대표에 대한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점, 다수 최고위원이 여전히 직을 유지하고 있는 점도 당헌·당규 관련 고려 대상입니다.

실제 비대위 체제 전환을 우려하는 목소리 역시 적지 않습니다.

일부 초·재선 의원들은 연합뉴스TV와의 통화에서 “비대위 전환 명분이나 명확한 로드맵이 보이지 않는다”면서 “지금은 당의 안정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초선 의원 연판장 제출과 배현진 의원의 최고위원 사퇴 등이 동시에 맞물리며 그 배경을 둘러싼 설왕설래도 나오고 있습니다.

장제원 의원과 가까운 박수영 의원이 초선 의원들에게 연판장 동참을 요청하는 연락을 돌린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같은 날 장 의원의 방에는 의원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의원들 얘기를) 들었어요, 들었어.”

윤 대통령의 의중이 서둘러 새 지도체제를 꾸리는 데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되면서, 이를 둘러싼 권 대행과 장 의원 간 이견 여부에도 다시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최지숙입니다. (js173@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