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대한항공 압수수색…회장 자택공사 관련 비리 혐의

0
39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김동규 기자 = 경찰이 대한항공 회장 자택공사와 관련한 비리 혐의를 포착해 7일 대한항공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이날 오전 서울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를 압수수색해 공사 관련 자료와 세무자료, 계약서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대한항공이 2013년 5월∼2014년 8월 조양호 회장의 서울 종로구 평창동 자택 인테리어 공사비용 중 상당액을 인천 영종도 호텔 신축공사비에서 빼돌려 쓴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배임)가 있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대한항공이 조 회장 자택공사와 영종도 호텔 신축공사가 동시에 진행된 점을 이용해 이같은 행위를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경찰은 앞서 일부 대기업 회장들의 자택 인테리어 공사를 담당했던 업체의 세무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이런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압수한 자료 분석이 끝나면 공사비 지출에 관여한 회사 관계자들을 차례로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개인 자택 공사비용은 개인이 지출해야 함에도 호텔 공사비에서 해당 비용을 충당해 범죄 혐의가 있어 수사 중”이라며 “문제가 된 비용 총액은 아직 정확히 특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