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경험’의 SSG vs ‘패기’의 키움…KS 1차전 김광현 vs 안우진

‘경험’의 SSG vs ‘패기’의 키움…KS 1차전 김광현 vs 안우진

[앵커]

프로야구 시즌의 하이라이트, 한국시리즈가 오늘(1일)부터 시작됩니다.

1차전 선발로 SSG는 김광현을, 키움은 안우진을 낙점하면서 한국 최고 투수들이 격돌하게 됐습니다.

홍석준 기자입니다.

[기자]

사실상의 한국시리즈 출정식, 미디어데이에서 기선제압 중책을 맡은 1차전 선발 투수들이 공개됐습니다.

SSG는 김광현, 키움은 안우진으로, 대한민국 좌·우완 에이스 간 맞대결이 성사됐습니다.

“(김)광현이는 경험도 많고 우리나라 최고의 투수이기 때문에 당연히 한국시리즈 1차전에는 광현이가 나가야 된다.”

“안우진 선수는 저희 팀의 심장같은 존재고, 승리를 가져다 줄 확률이 가장 높은 선수이기 때문에 1선발로 낙점했습니다.”

KBO 사상 최초로 1위 자리를 한 번도 내주지 않고 정규시즌 우승을 거머쥔 SSG는 ‘경험’을, 3년 만에 한국시리즈에 오른 3위 키움은 ‘패기’를 각각 무기로 삼았습니다.

“선수단 구성이 젊기 때문에 패기있게. SSG 선배님들은 우승 경험도 많기 때문에 저희의 패기로 맞서지 않으면 쉽지 않다고…”

“연령층이 젊다고 이정후 선수가 말했는데. ‘짬(경험)’이 뭔지 보여드리겠습니다.”

개막 전 ‘우승 후 미국 마이애미 자택으로 선수단을 초대하겠다’고 밝혔던 키움 푸이그가 공약을 지킬 수 있을지도 관심입니다.

메이저리그 시절 두 차례 월드시리즈에 올랐지만, 모두 좌절했던 푸이그.

“라틴아메리카에 ‘세번째까지 견디고 버틴다’는 말이 있습니다. 꼭 마이애미 자택으로 (선수단을) 초대해 우승을 자축하겠습니다.”

7개월 간의 대장정 끝에 펼쳐질 마지막 무대, 한국시리즈는 SSG의 안방,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의 1차전으로 막을 올립니다.

연합뉴스TV 홍석준입니다. (joone@yna.co.kr)

#한국시리즈 #이정후 #푸이그 #한유섬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김영철 기자

김영철 기자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