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 한국역사 배운다…세계사 과정에 한국현대사 첫 포함

0
48

미국 상급 세계사 교재[CB 홈페이지 캡쳐]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미국 고등학교 상급(AP) 현대사 교과 과정에 한국 현대사가 처음으로 포함된다.

주제는 ‘한강의 기적’으로 일컫는 한국전쟁 이후 한국 경제의 고속성장 과정과 정부의 역할, 초고속 발전을 이룬 한국 정보통신(IT) 기술의 역사 등 두 가지이다.

미국대학입시위원회(CB:College Board)는 최근 이사회에서 세계역사디지털교육재단(WHDEF·이하 역사재단)의 제안을 받아들여 이 같은 내용으로 한국 현대사를 미 고교 교과 과정에 반영하기로 확정했다고 25일(현지시간) 역사재단 측이 밝혔다.

한종우 한국유업재단 이사장 겸 역사재단 이사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미 상급 세계사 교육 역사상 처음으로 한국에 관한 두 가지 주제가 채택됐다”고 말했다.

CB는 모두 6천여 개의 미 대학과 기타 교육기관이 회원으로 있는 비영리 교육단체로, 대입 시험(SAT) 출제 및 시행, 유치원과 초·중·고교 교과 과정 수립과 교육자료를 제작하는 미국 교육의 총본산이다.

한국으로 치면 교육부의 역할을 하는 CB의 결정 사항은 미국 전역의 초·중·고교 과정에 반영된다.

CB는 이르면 오는 가을 학기부터 고교 상급 세계사 과정에서 한국 현대사를 포함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역사교육재단은 미국 최대 교원연합체이면서 역사교육 커리큘럼 표준을 제정하는 ‘미국사회과학 분야 교원협의회(NCSS)’와 함께 교육 자료 제작에 착수했다.

이는 최근 역사교육재단이 NCSS와 체결한 합의각서에 따른 것이다. 합의각서는 NCSS가 이번 결정을 공식으로 인증하고 수업자료 제작과 배포를 공동으로 진행한다는 내용이다.

NCSS는 미국 역사 교육 분야에서 가장 큰 공신력과 영향력을 지닌 단체로, 50개 주(州)에 110개 지회를 거느리고 세계 69개국에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

재단 측은 NCSS와 이 사업을 공동으로 진행함에 따라 NCSS 회원들이 있는 69개국의 교육 현장에도 우리 역사 교육을 확장할 가능성도 열렸다고 설명했다.

독도 전경

독도 전경

이번 사업은 과거 동북아역사재단과 한국학중앙연구원 등 정부 차원에서 진행돼온 한국사 바로 알리기 사업의 효과가 미미하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했다.

이에 따라 역사교육재단은 미국의 교육 과정과 자료 제작을 담당하는 주체인 민간재단을 집중적으로 공략하기로 하고 CB, NCSS 등과 교섭을 벌여왔다.

한국 정부기관이 미국의 민간에 직접 한국사의 교과 편성을 요구하는 것은 거부감을 일으킬 것이라는 우려도 재단 측이 직접 전면에 나선 배경이라고 한다.

역사교육재단은 향후 5년간 정부 보조로 약 130만 달러(한화 약 14억8천500만 원)를 들여 NCSS 소속 교사들과 함께 교육자료를 연구·개선하고, 미 역사교과서수정위원회 소속 교사, 전문위원, 출판 전문가들의 한국 답사 사업과 총회 등도 진행할 계획이다.

한종우 한국유업재단 이사장

한종우 한국유업재단 이사장

한 이사장은 “과거 관 주도의 역사 알리기 노력이 큰 효과를 거두지 못했다”면서 “미국 교사들에게 교재를 만들어주고 연수를 시키면 미국 학생들이 우리 역사를 자연스럽게 바로 알게 되는 것은 물론 미국 교사들이 한국에 우호적인 커뮤니티를 형성해 독도나 동해 이슈 등에서 유리한 환경을 조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미 메릴랜드 주(州)에 본부를 둔 역사교육재단은 지난 2012년부터 미 교육기관과 교사를 상대로 한국전 참전용사 디지털 교육자료 제작과 교사 총회 등을 진행해온 ‘한국전쟁유업재단’의 자매기관이다.

leslie@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