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서 전자제품·음식류 별도 검색 방안 추진

0
90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연방 교통안전국(TSA)이 항공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여객의 가방에서 랩톱 외에 휴대전화보다 큰 모든 전자제품과 일부 음식류를 꺼내 별도로 검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미 ABC방송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중동 및 북아프리카 이슬람권 7개국에서 미국으로 들어오는 비행기에 랩톱 등 전자제품 기내 반입을 금지한 것과는 별개의 조처다.

그동안 미국 공항에서는 여행객들이 항공기에 탑승하기 위해 공항 검색대를 통과할 때 랩톱(lap-top) 컴퓨터만 가방에서 꺼내 별도의 바구니에 넣어 검색받도록 했다.

새로운 방안은 휴대전화보다 큰 모든 전자제품을 가방에서 꺼내 바구니에 넣도록 해 별도 검색을 하겠다는 것이다. 대표적으로 태블릿PC나 휴대용 게임기 등이 해당된다.

ABC는 승객이 별도 검색을 거부할 경우 검색대 직원이 손으로 가방을 뒤져 검색하게 할 수 있다고 전했다.

미 연방 교통안전국 직원

미 연방 교통안전국 직원[게티이미지 제공]

교통안전국은 폭발물이 탑재될 여지가 있는 것으로 의심받을 만한 물건을 가방에서 꺼내 별도로 검색하게 되면 X레이 검색대에서 이를 탐지해 직원이 수작업으로 검색하는 것보다 오히려 탑승객의 대기 시간을 줄여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교통안전국은 이번 조처의 목적은 수작업 가방 검색에 들어가는 시간을 줄이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이같은 절차가 시범 도입된 공항은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 보스턴 로건 국제공항, 디트로이트 메트로폴리탄 웨인카운티 공항 등으로 TSA는 이를 미 전역 공항에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TSA 관계자는 “승객 입장에서 보면 바구니에 넣어야 할 물건이 늘어나는 셈이지만, 전반적으로 좀 더 빠른 검색 절차가 진행될 수 있을 걸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교통안전국은 아울러 여행객의 여권 등 신원확인 서류를 스캐너로 인식하는 기기를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oakchul@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