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의원 “코미 전 FBI국장, 이르면 내주 청문회 출석할 것”

0
92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 내통설 수사 중단을 압박했다는 주장이 담긴 ‘코미 메모’로 특검 정국을 불러온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내주 의회 청문회에 출석할 것이라고 공화당 의원이 19일(현지시간) 밝혔다.

하원 정부감독위 소속인 윌 허드(텍사스) 의원은 이날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코미 전 국장이 이르면 오는 24일 열리는 하원 청문회에 출석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측근들의 러시아 내통 의혹을 조사해온 상·하원 정보위를 비롯해 미 의회는 그동안 수차례 청문회 출석을 요청했지만, 코미 전 국장은 응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코미 전 국장은 비공개 청문회가 아니라 공개된 자리에서는 진술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어, 그의 출석 여부와 진술 내용에 초미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의회는 행정부에 ‘코미 메모’ 사본 제출을 요청한 상태다.

코미 전 국장이 의회 증언에 나설 경우 트럼프 대통령의 수사 개입과 사법 방해 논란은 새로운 국면을 맞을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해킹건과 러시아 내통설을 수사하던 코미 전 국장을 돌연 해임했다.

뉴욕타임스가 지난 17일 이른바 ‘코미 메모’를 보도한 후 워싱턴 정가는 들끓었으며, 로드 로즌스타인 법무부 부장관은 특검 도입을 전격으로 결정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마녀사냥”이라며 “미국을 분열시키고 망친다”고 특검을 비판했다.

허드 의원은 그러나 “특검은 어떠한 (수사) 결과가 나오든 간에 미국민이 만족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조치”라며 “우리는 이것이 옳은 방법이라는 것을 확신해야 한다”고 말했다.

k0279@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