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에 담아 운구한 세월호 유골…일반인 미수습자 이영숙씨 추정

0
79

(목포=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세월호 3층 선미 좌현 객실에서 옷과 구명조끼를 착용한 상태로 수습된 유골은 일반인 미수습자 이영숙씨로 추정된다.

운구되는 유골

운구되는 유골(목포=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3일 오후 전남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장소. 전날 세월호 3층 선미 객실에서 온전한 형태로 발견된 유골이 임시안치실로 운구되고 있다. 2017.5.23

23일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40분께 발견해 이날 오후 임시안치실로 운구한 유골에서 이씨 신분증이 나왔다.

김철홍 세월호 현장수습본부 과장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공식적으로 알릴 수 있는 사실은 유골에서 이씨 신분증이 나왔다는 것”이라며 “추정은 할 수 있겠지만 유전자(DNA) 분석 결과가 나올 때까지 신원을 단정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머리부터 발까지 온전한 사람 형태로 수습된 해당 유골은 종전과 달리 실제 장례 때 쓰는 관에 담겨 안치실로 옮겨졌다.

수습본부는 유골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이러한 운구 방식을 택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2014년 4월 16일 당시 제주도로 이사를 계획한 아들 짐을 싣고 세월호에 올랐다가 사고를 당했다.

그는 어렵게 키워 온 아들과 떨어져 지낼 때가 많았고, 아들이 제주도로 와서 함께 지낼 날만을 손꼽아 기다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 아들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유골을 직접 본 것은 아니고 사진만 전달받았다”며 “신분증이 나왔다는 소식은 듣지 못했지만 옷차림을 봤을 때 ‘엄마구나’라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수습본부는 이날 수습한 유골에서 추출한 DNA 시료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원주 본원으로 보냈다.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통상 한 달이 소요되지만, 지난 5일 진도 침몰해역에서 수습한 뼛조각은 DNA 감식 결과 12일 만에 단원고 고창석 교사로 확인됐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