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창모 시즌 9승…선두 SSG 잡은 NC “5위 보인다”

[앵커]

프로야구 막판 순위 경쟁에 불이 붙었습니다.

6위 NC는 가을야구 마지노선인 5위 추격에 박차를 가했고, 2위 LG는 또다시 선두 SSG와의 격차를 줄였습니다.

백길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토종 에이스 구창모의 호투속에 NC는 4회 선취점을 뽑았습니다.

2사 1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오영수는 SSG선발 오원석을 상대로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를 쏘아 올렸습니다.

6회에는 SSG의 폭투와 실책에 편승해 NC가 빅이닝을 만들어냈습니다.

양의지가 안타 후 보기 드문 도루까지 성공시키는등 1사 만루의 기회를 만든 NC는 선제 홈런의 주인공 오영수가 바뀐 투수 고효준을 상대로다시 적시타를 뽑았습니다.

흔들린 SSG는 고효준의 폭투, 3루수 최경모의 홈 송구 실책이 연달아 나오며 무너졌습니다.

계속된 기회에서 김주원이 3루 도루를 성공시키자 SSG와 NC 양측은 잠시 신경전을 벌이며 격양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타선의 득점 지원속에 구창모는 7이닝동안 단 2개의 안타를 내주며 무실점 호투, 시즌 9승을 챙겼습니다.

“남은 경기가 얼마 안남았는데 남은 경기 건강하게 마치는게 큰 목표인것 같고 지금 순위싸움을 하고 있는데 어떻게든 가을야구에 가는게 목표입니다.”

NC는 최근 10경기에서 8승 2패를 거두며 거침없는 5위 추격전을 벌였습니다.

선두 SSG가 패한 가운데 2위 LG는 다시 한번 격차를 3경기로 줄였습니다.

5회 2사 만루의 기회에서 박해민이 유격수 키를 넘기는 적시타를 때려내며 단숨에 2점을 뽑았습니다.

LG 선발 김윤식이 6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고 뒤이어 불펜진이 릴레이 호투를 펼치며 KT를 무득점으로 봉쇄, 그대로 승리를 지켰습니다.

연합뉴스 TV 백길현입니다.

#프로야구 #구창모 #박해민 #가을야구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