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의 국민은행이 재외 동포들이 외국에서도 맞춤 자산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재외동포 대상 원스톱(One-Stop) 금융서비스’를 어제 20일 부터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김현경 기자>

 

‘재외동포 대상 원스톱(One-Stop) 금융서비스’는 기존에 재외동포 대상으로 제공했었던 ‘월드종합서비스’에 더해 WM전문가 상담서비스를 결합한 것으로, 재외동포 고객도 해외에서 원스톱으로 금융편의를 제공받게 되는 서비스를 가리킵니다.

국민은행 홈페이지나 전화(02-725-3476) 로 상담을 예약하면 자산관리·부동산·세무·법률 분야의 전문가가 일대일 전화로 연락해 상담해줍니다.

상담 내용을 토대로 업무를 처리하기를 원하는 고객은 재외동포를 대상으로 하는 ‘월드 종합 서비스’를 이용하면 됩니다.

이는 출국 후에도 해외송금·환전, 한국 내 재산 반출·국외 재산 한국 반입, 한국 내 자금이체·예금 만기관리의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다만 사전에 영업점이나 프라이빗뱅킹(PB) 센터를 방문해 약정해야 합니다.

국민은행 측은 이번 서비스 시행으로 “은행 내점이 어려운 재외동포에게 금융거래 편의 제공과 더불어 한국내와 해외자산 관리를 위한 분야별 전문가 상담도 가능해졌다”며 “최적의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해 해외에 거주하는 재외동포 고객의 자산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