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국민의힘 ‘비대위 전환’ 속도전…이준석 “그들의 탐욕” 반발

국민의힘-‘비대위-전환’-속도전…이준석-“그들의-탐욕”-반발

국민의힘 ‘비대위 전환’ 속도전…이준석 “그들의 탐욕” 반발

[앵커]

국민의힘이 비대위 체제로의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오늘 최고위에서 비대위 전환을 위한 전국위 소집을 의결했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박초롱 기자.

[기자]

네, 국민의힘은 어제 의원총회에서 비대위 전환에 뜻을 모은 데 이어 오늘 아침 바로 최고위를 열었습니다.

여기서 상임전국위와 전국위 소집을 결의했는데요, 비대위 전환을 위한 공식 절차를 시작한겁니다.

최고위에는 권성동 원내대표와 사퇴 선언은 했지만 사퇴서 접수를 하지 않은 배현진, 윤영석 최고위원 등 4명이 참석해 과반 정족수를 채웠습니다.

이에 따라 국민의힘은 먼저 당헌당규 해석 권한이 있는 기구인 ‘상임전국위’를 열어 현재 상황이 비대위 구성이 가능한 ‘비상 상황’인지 유권해석을 받고, 이후 전국위를 열어 비대위 구성을 의결한다는 계획입니다.

현재 당헌당규상 비대위원장은 당대표나 권한대행만 임명할 수 있기 때문에, 권성동 원내대표가 당대표 직무대행으로서 비대위원장을 임명할 수 있도록 당헌당규도 개정하기로 했습니다.

계획한대로 오는 금요일쯤 전국위를 열면 이번주 내로 비대위 구성을 위한 절차를 일단락지을 수 있습니다.

전국위 의장인 서병수 의원이 비대위 전환에 반대 입장을 보여와 변수로 꼽혔었는데요.

오늘 권성동 원내대표와 오찬을 함께한 서 의원은 빠른 시간 안에 전국위를 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권 원내대표는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비대위원장을 추천하도록 하겠다면서 아직 추려진 후보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대통령실은 당이 조속히 정상화되길 바란다며 비대위 전환에 힘을 실었습니다.

[앵커]

비대위 출범까지 진통이 만만치 않을 걸로 보이는데요.

당원권 정지 6개월 정지 상태인 이준석 대표는 반발하고 있다구요?

[기자]

이준석 대표는 최고위 결정이 나오자마자 바로 SNS에 글을 올려 반발했습니다.

특히 배현진 최고위원이 사퇴 선언을 하고선 표결 정족수가 부족하다며 나흘 만에 최고위에 참여한 걸 맹비난하면서 “절대반지를 향한 그들의 탐욕은 계속된다”고 했습니다.

이 대표와 가까운 김용태 최고위원은 “당 최고위원들의 위장사퇴 쇼에 환멸을 느낀다”고 했고 허은아 의원은 절차적 정당성을 잃었다고 반발했습니다.

비대위와 차기 대표 임기를 놓고도 논쟁이 이어지며 내홍은 당분간 지속될 걸로 보입니다.

최고위 이후 브리핑 보시겠습니다.

“(비대위의 기간이나 권한에 대해선 논의를 하신 바가 없다는 것인가요?) 그렇습니다. 그 부분은 지금 최고위가 논의하는 것 자체가 적절치 않은 것 같아서 탄생할 비대위원장과 비대위원께서 논의해서 결정해야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비대위 출범 뒤 조기 전당대회가 열리면 이준석 대표 복귀는 어려워지게 되는데요.

차기 당권 주자로 꼽히는 김기현 의원은 비대위가 조기 전당대회를 준비하는 형태가 돼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홍준표 대구시장은 지도부가 총사퇴하고 원내대표를 다시 선출해 비대위를 꾸리는 게 상식적 해결책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앵커]

그런가하면,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오늘 당권주자들의 첫 TV토론이 열린다고요?

[기자]

네, 이재명 박용진 강훈식 후보가 처음 TV토론에서 맞붙습니다.

오후 5시 50분부터 1시간 동안 진행되는데요.

박용진, 강훈식 후보가 앞서가는 이재명 후보를 향해 적극 공세를 펼 걸로 보입니다.

내일부터는 순회경선이 가장 먼저 열리는 강원, 대구경북 지역부터 대의원과 권리당원들의 온라인 투표가 시작됩니다.

투표 개시 이후엔 단일화 효과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박용진-강훈식 후보의 단일화는 쉽지 않아보이는 상황입니다.

강훈식 후보는 “무엇을 위한 단일화인지 정확히 설명하지 못하면 단일화의 문이 닫힐 수 밖에 없다”며 정치 공학적 단일화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권성동 #이준석 #이재명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