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선대위 일괄사의…온종일 파열음에 자중지란
국민의힘 선대위 일괄사의…온종일 파열음에 자중지란

국민의힘 선대위 일괄사의…온종일 파열음에 자중지란

[앵커]

새해 첫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추락해 위기감에 휩싸인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선대위가 결국 지도부 총사퇴라는 극약처방을 내놨습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사퇴하라, 못한다’며 파열음이 쏟아지고, ‘전원 사퇴다, 아니다’를 놓고 혼선을 빚는 등 자중지란이 고스란히 드러났습니다.

정주희 기자입니다.

[기자]

새해 업무 첫날 아침,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선대위 전면 쇄신을 선언했습니다.

주호영 조직총괄, 원희룡 정책총괄, 권성동 당무지원 등 6명의 총괄본부장이 일괄 퇴진할 것이라 말한 겁니다.

<김종인 /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 “최선의 노력을 경주한다는 것을 국민 여러분들에게 보여드리기 위해서 선대위의 전면적인 개편을 단행하겠다는 것을 말씀드립니다.”

김 위원장의 쇄신 언급이 나온 뒤 이준석 대표는 선대위 재합류 질문에 “고민 많은 하루가 될 것”이라며 가능성을 열어뒀습니다.

그러자 이 대표와 갈등을 빚어온 신지예 새시대준비위 부위원장은 물러났습니다.

하지만 선대위 개편은 김 위원장의 예고대로 흘러가지 않았습니다.

김 위원장이 총사퇴를 예고한 본부장들 일부와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은 사퇴 의사가 없음을 공공연히 밝혔고,

한국거래소 개장 행사에 참석 중이던 윤석열 후보는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굳은 얼굴로 여의도 당사로 향했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김종인 위원장이 개편 의사 밝히셨는데 사전 합의하신 건가요?) 사무실에서 봐요. (일정 잠정 중단 이유가 어떤 건가요?)…”

윤 후보는 SNS에 “청년세대에 큰 실망을 준 것을 인정한다, 새로 시작하겠다”고 썼지만, 선대위 개편에 대해선 입을 닫은 채 장고에 들어갔고, 당은 격랑 속으로 빠져들었습니다.

3시간여에 걸친 의원총회에선 김기현 원내대표, 김도읍 정책위의장이 당직과 선대위 직함을 내려놨지만, 의원들은 ‘이준석 사퇴’ ‘윤핵관 사퇴’로 갈라져 입씨름을 벌였습니다.

사퇴냐 아니냐, 어느 선까지 사퇴냐를 두고 내홍이 계속된 끝에 국민의힘 선대위는 김 위원장을 포함한 지도부 일괄 사퇴를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2시간 뒤 다시 김 위원장의 사퇴는 아니라고 주워 담았습니다.

윤석열 후보의 지지율 하락에 충분한 물밑작업 없이 성급하게 꺼낸 ‘쇄신카드’로 선대위 혼란상만 고스란히 드러난 하루가 되고 말았습니다.

About the Author: ki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