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수영 기자>

애틀랜타총영사관(총영사 김영준)이 10일 민원인들에게 “영사관 건물을 방문하려면 건물 입구에서 영사관에 전화해야 한다”면서 “출입카드가 없으면 출입문이 열리지 않기 때문에 직원이 내려갈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통보했습니다.

뉴스 듣기<기자 리포팅>

이같은 조치는 지난 지난 3월말에도 실시됐으며 이번이 2번째이다. 총영사관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애틀랜타시의 방침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총영사관이 임대해 입주해 있는 애틀랜타 다운타운의 피치트리 센터 타워는 입주자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이에 대한 대응책으로 외부 방문객들의 출입을 제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가뜩이나 교통이 불편한 다운타운에 위치해 있고 주차공간도 없어 민원인들이 비싼 주차료까지 지불해야 하는 상황에서 이같은 방문제한이 전해지자 한인들은 불만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한 한인은 “민원인들의 방문이 자유롭지 않은 건물에서 영사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며 “지금이라도 한인들의 편의를 위해 새로운 위치를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총영사관은 지난 2016년 피치트리타워 센터의 기존 임대계약이 끝나면서 이전을 검토하기도 했지만 조지아 주청사와의 근접성과 타주 한인 민원인들의 방문 편의를 이유로 현 사무실의 임대계약을 연장했습니다. 

이와 관련 한 한인사회 원로는 “다른 국가의 영사관도 벅헤드와 미드타운 등 다양한 지역에 분산돼 있는데 꼭 불편한 장소를 고집해야 하는지 의문이다”라고 지적했습니다.

229.jpg

애틀랜타총영사관이 입주해있는 피치트리타워 빌딩/google map

About the Author: 윤수영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