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c99102365682.image.jpg

<이승은 기자>

뉴스듣기(기자리포팅)

임신 7개월째로 접어든 산모가 음주운전자가 사고로 뱃속 아기를 잃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습니다.

24 임신 7개월인 22 산모는 자신의 23 남편과 2살된 아들과 함께 도요타 4러너를 타고 대큘라 지역 와인더 하이웨이를 주행하고 있었습니다.

릴번시 거주자인 찰스 러틀리지(37) 노란색 중앙선을 침범해 이들 바로 앞차인 닛산 센트라 차량을 들이받았습니다.

귀넷 경찰 대변인에 따르면 러틀리지는 이후 역주행을 이어가다 아기까지 식구가 타고 있는 SUV차량과 충돌해 2 사고를 냈습니다.

이들은 심각한 부상을 입고 모두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의료진은 산모의 부상을 살피던 아기가 사망한 것을 발견했습니다.

태아의 사망원인은 사고 충격에 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남편과 2살짜리 아들은 현재 안정을 되찾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 사고를 당한 닛산 차량의 여성 운전자와 사고를 러틀리지의 부상 정도는 아직 전해진 바가 없습니다.

이번 사고로 러틀리지는 DUI 혐의를 받고 현재 귀넷 교도소에 수감조치됐습니다.

귀넷 카운티에서 교통사고로 태아가 사망한 것은 올들어 이번이 번째입니다.

앞서 2주전 피치트리 코너스 지역서도 음주운전 차량에 의해 또다른 태아가 숨진바 있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About the Author: 이승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