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수영 기자>

조지아주 애틀랜타 최대 한인타운인 귀넷카운티의 11.3 선거 개표가 공식 종료됐다.

카운티 선거관리위원회는 9일 모든 개표를 마무리하고 투표 결과를 공식 인증(certify)했다. 하지만 조지아주 전역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 측의 재검표 요청으로 귀넷카운티에서도 곧 재검표가 이뤄지게 된다.

뉴스듣기<기자 리포팅>

이날 인증된 최종 개표 결과 귀넷카운티의 총 투표수는 41만6458명으로 전체 등록 유권자 58만1467명의 71.6%를 기록했다. 카운티 역사상 최대 규모의 투표 숫자이며 투표율도 지난 2016년 대선보다 크게 증가했다.

대통령 선거에서는 총 24만1827명(58.4%)가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를 선택해 16만6413표(40.2%)에 그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7만5414표 앞섰다. 지난 2016년 선거에서는 힐러리 클린턴 민주 후보가 16만5063표(51.0%)를 득표해 도널드 트럼프 공화 후보(14만6463표, 45.2%)에 1만9000표 가량 앞섰었다.

연방상원의원 투표에서는 존 오소프 민주 후보가 23만3551표(56.8%)를 얻어 16만6754표(40.6%)에 그친 데이비드 퍼듀 의원(공화)을 압도했다. 또 다른 상원의원 투표에서는 라파엘 워녹 민주 후보가 14만2968표(35.5%)를 얻어 켈리 뢰플러 의원(8만8613표, 22.0%)에 크게 앞섰다.

한인 후보가 나섰던 주하원 제101지구에서는 샘 박 의원(민주)이 1만5941표(62.1%)를 얻어 9713표(37.9%)에 그친 캐롤 필드 공화 후보를 꺾고 3선에 성공했다. 역시 한인 후보가 출마한 제102지구에서는 홍수정 공화 후보가 1만3313표(48.5%)로 1만4134표(51.5%)를 얻은 그렉 케너드 의원에게 단 821표 차이로 석패했다.

한편 귀넷카운티에 대중교통인 MARTA 경전철 등을 도입하는 내용의 ‘귀넷 트랜짓 주민투표’는 반대가 19만9527표(50.13%)로 찬성(19만8514표, 49.9%)보다 불과 1013표 많아 부결됐다. 카운티 선관위는 “귀넷 트랜짓 주민투표도 재검표를 통해 결과가 확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gwintvot (1).jpg

귀넷카운티 선거관리위원회/google maps

About the Author: 윤수영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