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ajc.com

귀넷카운티 경범죄 전담 검찰국장이 최근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의 서명을 받아 발효된 조지아주 새 선거법에 정면 배치되는 발언을 해 주목을 끌고 있습니다. 새 선거법은 투표소 앞 유권자들에게 음식이나 음료를 제공하는 것을 금지한다고 했는데 귀넷에서는 위반자를 처벌하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자세한 내용을 이승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귀넷 경범죄 전문 검찰국의 브라이언 화이트사이드 검사장(Solicitor General)이 “유권자에게 음료나 음식을 제공해도 단속이나 처벌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해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민주당원인 화이트사이드 검사장은 5일 AJC와의 인터뷰에서 “투표소 앞 길게 줄 서 있는 유권자들과 음식과 음료를 나누는 사람들을 처벌하는 일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런 자들을 형사처벌하는 것은 공정치 못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이번에 발효된 조지아주 선거법은 헌법에 위배된다”고 주장했습니다.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는 지난달 말 우편투표 제한 등이 담긴 전면적 개정 선거법에 서명했습니다.

새 주법에는 투표소에서 150피트 이내 혹은 대기 줄 25피트 이내에서 유권자에게 음식과 물을 나눠주는 자를 경범죄로 처벌하도록 명시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습니다.

이에 민주당을 비롯한 시민단체, 일부 기업과 스포츠업계 등은 유권자 탄압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