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Engin.22139723_rondacolvinleary.jpg_web.jpg

 

지난 22 열린 예비선거에서 귀넷 카운티 최초로 흑인 여성 선출직 판사가 당선돼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화제의 주인공은 론다 콜빈리어리 변호사로 이번 선거에서 귀넷 카운티 스테이트 법원 판사직에 도전해 선출됐습니다.

가장 다양한 인종 비율을 나타내는 카운티 하나인 귀넷 카운티에서 200년만에 최초로 비백인 선출직 판사가 탄생한 것입니다.

리어리 변호사는 판사직 뿐만 아니라 귀넷 카운티 선출직 공무원 중에서도 최초라는 수식어를 갖게 되었습니다.

당선 이후 소감을 밝힌 리어리 변호사는 많은 분들이 선택해주고 믿어주셔서 감사하고 겸허한 마음이라며 인종과 정당을 뛰어넘어 모든 유권자들의 지지를 받았다는 사실에 더욱 의미가 같다 전했습니다.

귀넷 카운티의 소렌슨 대변인에 따르면 지금껏 카운티내 치안법원과 소년법원등에 흑인 판사들이 임명된 적은 있지만 선출직 판사직에 흑인 판사가 오른 적은 번도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리어리 변호사의 당선에 법조계는 다양한 리더십과 새로운 사상으로 더욱 공정한 판결이 이뤄질 이라며 환영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전미 흑인지위향상협회(NAACP) 귀넷지부 레니타 해밀턴 애드먼슨 회장도 선출직 흑인 판사의 탄생에 귀넷 카운티의 역사적인 이라며 기쁨을 드러냈습니다.

이어 누구보다 열심히 노력해온 리어리 변호사는 스테이트 법원 판사직을 수행할 최적의 인물이라고 전하며 이번 당선은 다양성이 반영되고 편견이 깨어지는 긍정적 변화의 시작일 이라고 덧불였습니다.

ARK뉴스 이승은입니다.

About the Author: 이승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