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그 손 놓지 않았다면”…트라우마 시달리는 생존자들

“그 손 놓지 않았다면”…트라우마 시달리는 생존자들

[앵커]

이태원 참사는 생존자들에게도 큰 충격으로 다가왔습니다.

살아남았다는 안도감보다는 ‘나만 살아남았다’는 자책감에 큰 트라우마를 겪고 있는 건데요.

소재형 기자가 직접 만났습니다.

[기자]

이태원 참사 생존자 권기범 씨는 이번 참사에서 사랑하는 사람을 잃었습니다.

몰려드는 인파 속에서 가까스로 잡고 있던 여자친구의 손을 놓쳤고, 결국 이게 그들의 마지막이 됐습니다.

“우울감이 너무 심해서 일상생활이 힘들 정도로. 같이 가서 같이 그렇게 됐는데 저만 살아서. 괜히 죄책감도 많이 들고. 자꾸 그 얼굴이 생각나요. 그래서 정신과 다니고 있고.”

미국인 생존자 메디슨 씨도 참사 이후 이따금 몰려드는 불안감을 견디기 힘듭니다.

“(참사 뒤) 더 감정적이게 됐고, 가끔씩 울컥하는 마음입니다. 어제 병원에 갔는데, 엘리베이터가 붐벼서 굉장히 불안했습니다.”

이 같은 정신적인 충격은 참사 현장에 있었던 사람들만의 일은 아닙니다.

같은 또래의 죽음에 학생들은 밤잠을 제대로 이루지 못한다고 말합니다.

“저도 잠을 못 자고 주변에도 잠을 잘 못자는 친구들이 많은 걸 볼 수 있었고, 다들 우울하고 다운된 분위기를 느낍니다.”

희생자들과는 일면식도 없지만, 분향소를 보기만 해도 가슴이 먹먹해집니다.

“분향소가 차려져 있으니까 학교를 지나가다 보면 그런 생각이 들었어요. 기분이 다운되기도 했고, 눈물 날 때도 조금 있었던 거 같아요.”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이 떠난 빈자리…이제 치유와 회복이 사회적 과제로 남았습니다.

연합뉴스TV 소재형입니다. (sojay@yna.co.kr)

#이태원_참사 #생존자 #자책감 #트라우마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