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자의 날인데…삼성중 크레인 사고로 6명 사망·20여명 부상

38

(거제=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근로자의 날인 1일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크레인끼리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 근로자 6명이 숨지고 20여명이 다쳤다.

피해 근로자들은 대부분 삼성중공업 직영 인력이 아니라 협력업체 직원들이었다.

1일 오후 2시 50분께 경남 거제시 장평동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야드내 7안벽에서 골리앗 크레인과 타워 크레인이 충돌했다.

이 사고로 타워 크레인 일부가 무너지면서 건조중인 해양플랜트 제작 현장을 덮쳐 작업자 6명이 현장에서 숨지거나 병원 치료 도중 숨졌다.

숨진 6명은 5개 삼성중공업 협력업체에 소속된 직원들이었다.

부상자는 중상이 3명, 경상 19명으로 파악됐다.
사측은 “사망하거나 다친 직원 대부분이 휴일 특근을 하던 협력업체 직원인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근로자의 날과 석가탄신일(3일), 어린이날(5일)은 휴무일로 정했다.

그러나 이날 협력업체 직원들을 중심으로 상당수가 해양플랜트 공기를 맞추려 야드로 나왔다.
사측은 “근로자의 날이지만 1만5천여명이 작업을 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현장에 있던 한 직원은 “사망자와 부상자들은 작업중 잠시 쉬거나 담배를 피우려고 한 곳에 모여 있다 날벼락을 맞았다”고 말했다.

이날 사고는 타워 크레인과 골리앗 크레인이 서로 부딪치면서 발생했다.
골리앗 크레인은 레일을 따라 앞뒤로 움직이면서 중량물을 옮기고 타워 크레인은 크레인 자체는 움직이지 않고 수평으로 길게 뻗은 구조물이 360도 회전하면서 중량물을 운반한다.

사측은 앞뒤로 이동하던 골리앗 크레인이 근처에 있던 타워 크레인을 건드리면서 타워 크레인이 휘어져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했다.

크레인끼리 작동을 할 때 바로 옆 크레인과 부딪치지 않도록 사이렌을 울리거나 신호수가 크레인 작동을 조절한다.

경찰은 크레인 기사나 신호수, 현장 근로자 등을 상대로 크레인 작동 신호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파악하고 있다.

사고가 난 타워 크레인은 중량물을 매달아 운반하는 길다란 부분이 크게 휘어진 채 해양플랜트에 걸쳐져 있는 상태다.

변을 당한 현장 직원들이 일하던 해양 플랫폼은 삼성중공업이 2012년 12월 프랑스 업체로부터 5억 달러에 수주한 것이다.

인도예정일이 다음달이어서 현재 마무리 작업을 진행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