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저 논란?…인터넷스타 트럼프 딸 로스쿨行에 ‘시끌’

0
123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차녀 티파니(23)의 로스쿨 진학을 둘러싸고 미국에서도 인터넷을 중심으로 ‘금수저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6일 미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지난해 5월 펜실베이니아 대학을 졸업한 티파니는 이후 로스쿨 입학시험을 쳤으며 하버드, 콜롬비아, 뉴욕대 등 미국 일류 로스쿨 3곳을 둘러봤다.

미 대통령의 재임 기간 중 자녀가 로스쿨에 진학하는 것은 드문 일인데다 트럼프 대통령이 앞서 연방 판사들을 향해 ‘수치스럽다’, ‘매우 정치적’이라는 표현으로 맹비난했다는 점에서 더욱 눈에 띄는 일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둘째 아내인 말라 메이플스 사이에서 태어난 티파니는 부유한 상속녀의 삶을 살았다. 팝 가수 경력도 가지고 있으며, 유명 패션잡지 보그에서 인턴으로 일하기도 했다.

그는 팔로워 74만 명을 거느린 ‘인스타그램 스타’이기도 하다. 티파니가 무엇보다 유명해진 것은 부유한 밀레니얼 세대들이 자신들의 화려한 삶을 자랑하는 ‘인스타그램의 부잣집 아이들’ 일원으로서 활동 때문이었다.

그는 지난해 늦여름 로스쿨에 관심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SNS에 로스쿨 입학시험(LSAT) 참고서와 ‘내가 이걸 가지고 있어’라는 슬로건을 든 금발 아바타를 올렸다. 한 날카로운 네티즌은 그가 참고서에 적은 연습문제 답 중 상당수가 ‘오답’이라는 것을 밝혀내기도 했다.

티파니의 로스쿨 진학은 온라인에서 뜨거운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한 예비 하버드생이 온라인 포럼에 ‘그녀의 존재와 그녀 아버지의 존재가 그녀의 기회에 해가 될까, 보탬이 될까’라는 질문을 던지자 반응이 쏟아졌고 대세는 ‘아주 많이 도움된다’는 것이었다.

미국 최고 로스쿨로 꼽히는 예일대 로스쿨의 한 졸업생은 “문제는 로스쿨들이 이러한 유명 인사의 입학을 허용하기 위해 정상적인 LSAT 기준에서 얼마나 벗어날 것인가’라고 말했다.

2월 뉴욕 패션위크 백스테이지에 선 티파니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2월 뉴욕 패션위크 백스테이지에 선 티파니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보통 학생이라면 티파니가 바라는 하버드, 콜롬비아, 뉴욕대 등 일류 로스쿨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완벽에 가까운 학점과 시험 점수를 제출해야 한다. 대학 학점은 3.75 이상, LSAT 점수는 180점 만점에 172점 이상이어야 한다.

한편에서는 단지 그가 트럼프 대통령의 딸이라는 이유로 색안경을 쓰고 바라봐서는 안 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티파니가 설사 학부에서 올 A를 맞고 LSAT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더라도 결국 사람들은 트럼프란 이름 때문에 로스쿨에 합격했다고 여길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동시에 로스쿨에 입학한다고 해도, 학점 취득과 유명 법률회사 인턴십 등을 놓고 벌어지는 치열한 경쟁을 그가 이겨낼지 회의적인 시각도 있다.

티파니는 신입생 반이 200명에 불과한 예일대 로스쿨에 관심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보다는 신입생 550명을 받아들이는 ‘넘버2’ 하버드가 더 나을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그가 하버드 로스쿨에 들어가 영화 ‘금발이 너무해’를 현실화한다면 올해 가을 하버드에 진학하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큰 딸 말리아와 함께 재미있는 ‘인스타그램 사진 거리’가 될 것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