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기시다 ‘소녀상’ 철거 요청…독일 총리 ‘썰렁’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에게 베를린에 설치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상징인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요청했다고 산케이신문이 1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지난달 28일 일본을 방문한 숄츠 총리와 정상회담에서 “위안부상이 계속 설치돼 있는 것은 유감이다. 일본의 입장과는 전혀 다르다”며 철거를 위한 협력을 요청했다.

산케이는 하지만 “숄츠 총리의 반응이 좋지 않았다”며 “숄츠 정권이 대일 관계를 중시하지만, 소녀상은 미테구청이 관할하고 있어 독일 정부가 개입할 수 있는 여지가 작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서 산케이 보도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 요청에 “총리는 ‘위안부상’이 계속 설치돼 있는 것은 매우 유감이라는 취지로 말하면서 독일 측에 협력을 재차 요청했다”며 “그 이상의 상세한 내용은 외교상의 대화여서 (답변을) 삼가겠다”고 확인했다.

일본 총리가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직접 요청한 것은 이례적이다.

산케이에 따르면 일본 정부 관계자는 “지금까지도 다양한 수준에서 철거를 압박해 왔지만, 총리가 전달하면 강한 메시지가 될 것”이라며 기시다 총리의 요청 배경을 전했다.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은 재독 시민사회단체 코리아협의회 주관으로 2020년 9월에 1년 기한으로 베를린시 미테구 모아비트지역 비르켄가에 설치됐다.

일본 정부가 설치에 항의하자 미테구청은 설치 2주 만에 철거 명령을 내렸으나 코리아협의회가 소송을 제기하자 미테구청은 철거 명령을 보류했다.

이후 미테구청은 지난해 9월 구청 도시공간 예술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올해 9월 28일까지 설치기간을 1년 연장했다.

베를린 소녀상 비문에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이 아시아·태평양 전역에서 여성들을 성노예로 강제로 데려갔고, 이런 전쟁 범죄의 재발을 막기 위해 캠페인을 벌이는 생존자들의 용기에 경의를 표한다는 짧은 설명이 담겨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외무성 간부는 산케이에 “사실에 어긋나는 기재를 방치할 수는 없다. 시민단체의 활동도 있어 만만치 않지만, 총력전으로 철거의 실현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코리아협의회는 소녀상을 영구 설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향후 일본 정부의 철거 압박도 강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king

king

Leave a Replay

최신 국제 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