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쏘렌토, 조지아 공장서 100만대 생산 돌파

56

기아 쏘렌토, 조지아공장서 100만대 생산 돌파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기아자동차 조지아공장(KMMG)이 지난 2009년 11월 첫 번째 쏘렌토를 생산한 이후 7년 6개월 만에 100만 대 생산을 돌파했다.

기아차 미국판매법인은 2일(현지시간) “지난 2009년 11월 16일부터 조지아주 웨스트포인트 공장에서 생산을 시작한 쏘렌토가 100만 대를 돌파했다”면서 “쏘렌토는 뛰어난 품질과 디자인으로 출시부터 베스트 셀링카로 자리매김했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전날 제작된 100만 번째 차량인 흰 진주색 2018년형 쏘렌토 SXL을 다음 주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에 전시할 예정이다.

앞서 기아차는 KMMG에 모두 11억 달러(약 1조2천441억 원)를 투입해 3년1개월의 공사를 거쳐 2009년 11월16일 양산 체제에 들어갔다.

이어 2011년부터는 옵티마(한국명 K-5) 생산도 병행하고 있다. 지금껏 KMMG에서 생산된 기아차는 약 240만 대에 이른다.

해리슨 신 KMMG 대표는 “쏘렌토는 조지아공장이 가동된 이후 첫 번째 생산된 모델로 우리에게는 매우 특별한 존재”라며 “앞으로 세계에서 가장 좋은 차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jongw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