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야 달력 날짜 표시가 새겨진 기원전 2∼3세기 벽화 파편

지금까지 발견된 것 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 추정되는 옛 마야 달력의 흔적이 과테말라에서 나왔다.

데이비드 스튜어트 미국 텍사스대 교수가 이끈 연구팀은 지난 13일(현지시간) 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에 발표한 논문에서 과테말라 북부 산바르톨로 유적지에서 발견된 파편을 분석해 이같이 주장했다.

피라미드 안에서 발견된 이 파편들은 기원전 300년에서 기원전 200년 전 벽화의 파편으로, 마야인들이 이후 이곳을 재건하면서 고의로 벽화를 부순 것으로 추정된다.

연구팀에 따르면 파편 중 하나에 ‘7 사슴’을 뜻하는 상형문자가 새겨져 있었다. ‘7 사슴’은 1년을 260일로 나눈 마야인들의 ‘촐킨’ 달력에서 날짜를 표시하는 명칭 중 하나다.

지금의 멕시코, 과테말라, 온두라스 등지에서 번성했던 마야 문명은 천체 관측법이 특히 발달한 문명으로 잘 알려져 있다.

1년을 260일로 나눈 촐킨력과 365일로 나눈 태양력 하아브력을 사용했다.

일부 마야 원주민들은 지금도 고대 달력을 사용한다.

한때 마야의 장기력(long count calendar)이 2012년 12월 21일 부근에 끝난다고 해석하며 이를 근거로 종말론을 주창하는 세력이 나오기도 했다.

지금까지 발견된 가장 이른 시기의 마야 달력 흔적은 기원전 1세기의 것이었다.

스튜어트 교수는 로이터통신에 “이 역법은 최소한 2천200년 동안 지속됐다”며 “마야인들은 엄청난 변화와 고통, 비극의 시대에도 이 역법을 유지했다”고 로이터통신에 말했다.

About the Author: ki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