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어지는 손흥민의 탄식…토트넘 시즌 첫 패

[앵커]

손흥민이 유럽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슈팅 한 번 날리지 못하다 교체되는 굴욕을 맛봤습니다.

소속팀 토트넘은 스포르팅 원정에서 시즌 첫 패배를 안았습니다.

김종성 기자입니다.

[기자]

손흥민의 침투 공격에 오프사이드 판정이 내려지자 콘테 감독이 머리를 감싸쥡니다.

평소 같았으면 상대를 가볍게 제쳤을 법한 상황이지만 허무하게 공을 뺏긴 손흥민.

‘손흥민 존’에서 공을 잡고도 머뭇거리다가 슈팅 찬스도 놓칩니다.

기회를 만들어보려고 애를 쓰던 손흥민은 강한 압박으로 공격권을 찾아온 뒤 상대 선수의 경고를 유도하며 잠시 번뜩이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슛을 한 번도 날리지 못했고, 후반 27분 쿨루세브스키와 교체돼 힘없이 그라운드를 빠져나왔습니다.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 연속 골을 얻어맞고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첫 패배이자 이번 시즌 전체 경기를 통틀어 처음으로 패했습니다.

유럽 언론들은 손흥민에게 최저 평점을 주며 분발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대비 눈에 띄게 득점력이 떨어지면서 주전 자리까지 위협받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다행스럽게도 손흥민의 몸상태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부진에서 벗어나기 위해 스스로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합니다.

“기대치가 손흥민 선수에게 높아졌죠. 득점왕을 했었다는게 심리적 부담으로 다가오면서 침착하지 못한 것 같아요. 슈팅 타이밍 등이…또 (상대가) 손흥민 선수의 동선을 알게 됐어요. 어느 쪽에서 치고 때리고 하는 것을 알게 되니까…”

시즌 초반부터 위기를 맞은 손흥민.

오는 18일 그동안 강한 모습을 보였던 레스터와의 홈경기를 통해 자신감 회복에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김종성입니다. (goldbell@yna.co.kr)

#손흥민 #토트넘 #챔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