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서울중앙지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 연루 의혹이 제기된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관여자들의 구속 심사가 6일 열린다.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오전 이세창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이모씨 등 3명의 피의자 심문을 진행한다.

이들 중 이씨는 2010∼2011년 도이치모터스 권오수 회장과 함께 회사 주가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나머지 두 명도 주가 조작에 개입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이 구속될 경우 검찰 수사가 김씨에게로 향할 가능성도 거론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