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춘, 박근혜 뇌물 얘기에 “믿기 어려운 충격적 사실”

26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강애란 기자 =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특검 조사 과정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의 삼성 뇌물수수 혐의를 듣고 “충격적 사실”이란 반응을 보인 것으로 드러났다.

박영수 특검팀은 13일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등의 재판에서 김 전 실장의 진술조서를 공개했다.

조서에 따르면 김 전 실장은 특검이 “대통령과 최씨가 공모해 이 부회장으로부터 78억원(실제 코어스포츠에 송금된 돈)을 수수한 사실을 알았느냐”고 묻자 “몰랐다. 도저히 믿기 어려운 충격적인 사실이다”라고 대답했다.

김 전 실장은 최씨의 존재에 대해서도 “2007년 박근혜가 이명박과 당내 경선을 벌일 때 검증 과정에서 최순실 이름은 등장했었는데 잊어버렸다”고 진술했다.

그는 “최태민의 5녀 최순실의 남편 정윤회라고 문건에 기재돼 있었다”고 부연했다.

김 전 실장은 국정농단 의혹 사건이 불거진 이래 여러 차례 자신은 최씨를 모른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위 청문회에서 “착각했다. 최씨의 이름을 못 들었다고는 할 수 없겠다. 그렇지만 최씨와 접촉은 없었다”고 말을 바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