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암살되기 며칠 전 스위스 망명 타진”

0
15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이 지난 2월 말레이시아에서 암살되기 며칠 전까지 스위스로 망명을 고려하고 있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정남이 다녔던 스위스 제네바 국제학교의 친구들은 14일(현지시간) 영국에서 방영된 BBC 다큐멘터리 ‘북한: 가족 내 살인(North Korea: Murder in the Family)’에 출연해 이렇게 증언했다.

친구들은 김정남이 암살되기 며칠 전까지 연락을 했다며 그가 신변 안전에 대한 우려로 스위스로 망명해 유럽 시민권을 따려고 했다고 밝혔다.

또 김정남이 아무런 두려움 없이 학교에 다니며 어린 시절을 보낸 스위스로 이주하고 싶어 했다고 덧붙였다.

미샤 아즈나부르는 이날 방송에서 “김정남이 문자를 보내 ‘제네바에서 곧 보자. 사흘 안에 돌아간다’고 했다”고 밝혔다.

앤서니 사하키안도 “그는 특히 스위스가 더 안전하다고 느꼈다”며 “신변 안전에 대한 우려가 조금도 없었다면 김정남이 유럽으로의 이주를 이야기했겠느냐”라고 반문했다.

김정남은 1980년 러시아 모스크바로 유학을 떠난 이후 1981년 스위스 제네바 국제학교에서 2년간 유학생활을 했다.

그는 지난 2월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화학무기인 VX 신경작용제 공격을 받고 병원으로 옮겨지던 중 사망했다

그의 암살을 주도한 것으로 추정되는 북한 공작원들은 곧 북한으로 도주했고, 용의자로 체포됐던 리정철은 증거 불충분으로 풀려나 북한으로 추방됐다.

현장에서 김정남 얼굴에 독극물을 바른 것으로 조사된 베트남인 도안 티 흐엉과 인도네시아인 시타 아이샤는 현재 살인 혐의로 말레이시아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