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김정은 “군사행동 시도하면 윤석열 정권 전멸될 것”

김정은 “군사행동 시도하면 윤석열 정권 전멸될 것”
[뉴스리뷰]

[앵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 실명까지 거론하며 선제적인 대북 군사행동에 나설 경우 윤석열 정권과 군대는 전멸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윤 대통령 취임 이후 첫 비난인데, 보도국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지성림 기자.

[기자]

네. 정전협정 체결을 자신들의 ‘승리’라고 주장하는 북한은 어제 저녁 평양에서 ‘전승’ 69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기념행사 연설에서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 실행에 앞장서는 남조선 보수 정권에 엄중히 경고한다”며 윤석열 정부를 직접 겨냥한 고강도 위협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김정은 / 북한 국무위원장> “선제적으로 우리 군사력의 일부분을 무력화시키거나 마슬(부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천만에, 그러한 위험한 시도는 즉시 강력한 힘에 의해 응징될 것이며 윤석열 정권과 그의 군대는 전멸될 것입니다.”

김 위원장은 직함을 생략한 채 대통령 이름을 거론하며 ‘선제타격’을 비롯한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을 정확히 기억하고 있다고 강조한 뒤 “더 이상 (남측의) 추태와 객기를 가만히 앉아서 봐줄 수만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남측이 군사적 긴장 고조 행위를 이어간다면 상응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며 ‘절대병기’를 보유한 상대에게 군사적 행동을 운운한다는 것은 매우 위험한 자멸적 행위라고 주장했습니다.

‘절대병기’는 핵무기를 의미하는 것으로, 윤석열 정부가 대북 군사 행동에 나설 경우 핵무기로 보복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새 정부 출범 이후 북한 최고지도자가 윤석열 정부를 직접적으로 비난하거나 위협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 위원장은 연설에서 “미제와는 사상과 무장으로 끝까지 맞서야 한다”며 미국과의 대결 의지도 밝혔습니다.

미국과의 그 어떤 군사적 충돌에도 대처할 철저한 준비가 돼 있다며 미국이 북한의 근본 이익을 계속 침해하려 든다면 “반드시 더 큰 불안과 위기를 감수해야만 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특히 북한의 ‘핵전쟁 억제력’이 자기의 사명에 맞게 충실하고 신속히 동원될 만전 태세에 있다며 “국가와 인민, 자주권을 철통같이 지켜내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앵커]

김 위원장이 이처럼 윤 대통령을 실명으로 비난한 데 대해 대통령실이 공식 입장을 내놨다면서요?

[기자]

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이 오늘 오후 공식 브리핑을 통해 김정은 연설에 대한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의 입장을 전했습니다.

국가안보실은 “김정은 위원장이 대통령 실명을 거론하며 우리 정부에 대해 위협적인 발언을 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정부는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강력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상시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으며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국가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안보실은 또 북한을 향해 실질적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해 대화의 길로 나오라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군 당국은 김 위원장의 이번 대남 위협은 특별히 새로운 것이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군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계속 고조되는 상황에서 북한군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김정은 #선제타격 #절대병기 #핵무기 #대통령실 #국가안보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