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김정은 “위험한 시도시 윤석열 정권·군대 전멸될 것”

김정은 “위험한 시도시 윤석열 정권·군대 전멸될 것”

[앵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정전협정 체결일 기념행사 연설에서 윤석열 정부를 향해 수위 높은 경고 메시지를 내놨습니다.

통일부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지성림 기자.

[기자]

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어제 열린 정전협정 체결 69주년 기념행사 연설에서 윤석열 정부를 직접 거론하며 수위 높은 위협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김 위원장은 남측이 “그 어떤 특정한 군사적 수단과 방법을 통해 선제적으로 북한 군사력의 일부를 무력화시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러한 위험한 시도는 즉시 강력한 힘에 의해 응징될 것이며 윤석열 정권과 그의 군대는 전멸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선제타격’ 등 윤석열 정부의 대북 발언과 최근 잇따르는 한미 연합 군사훈련 등을 놓침 없이 살피고 있다며 “더 이상 윤석열과 그 군사 깡패들이 부리는 추태와 객기를 가만히 앉아서 봐줄 수만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남측이 계속해서 자신들의 자위권 행사를 걸고 들고 북한의 안전을 위협하면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지금과 같은 작태를 이어간다면 상응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윤석열 정부가 강조하는 한국형 ‘3축 체계’로는 대북 군사적 열세를 절대로 만회할 수 없을 것이라며 ‘절대병기’를 보유한 자신들을 상대로 군사적 행동을 운운한다는 것은 매우 위험한 자멸적 행위라고 주장했습니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북한 고위 당국자나 공식 매체가 현 정부를 직접적으로 비난한 적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 최고지도자가 직접 나서서 현 정부를 겨냥한 강도 높은 위협 발언을 한 만큼 북한은 앞으로 윤석열 정부에 대한 비난 공세에 적극적으로 나설 전망입니다.

김 위원장은 또 연설에서 “우리 민족의 현대사에 가장 엄중한 위해를 끼친 미국은 오늘도 적대 행위를 그치지 않고 있다”며 “미제와는 사상과 무장으로 끝까지 맞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북한은 미국과의 그 어떤 군사적 충돌에도 대처할 철저한 준비가 되어있다며 미국이 북한의 안전과 근본 이익을 계속해서 침해하려 든다면 반드시 더 큰 불안과 위기를 감수해야만 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어 김 위원장은 북한의 무장력은 그 어떤 위기에도 대응할 철저한 준비가 되어있으며 핵전쟁 억제력 또한 자기의 사명에 충실히, 정확히, 신속히 동원될 만전의 태세에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통일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김정은 #대남위협 #전승절_69주년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