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길연 광주시산악연맹회장, 마지막 통화 내용 공개

김홍빈
김홍빈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주마(등강기) 2개가 필요하다. 무전기가 필요하다. 많이 춥다.”

20일 피길연 광주시산악연맹회장이 공개한 김홍빈 대장과의 마지막 통화 내용에서는 극한의 상황에서 그의 간절함이 묻어났다.

피 회장에 따르면 히말라야 브로드피크(8천47m) 등정 이후 하산 길에 크레바스를 통과하다가 추락한 김 대장이 위성 전화로 구조 요청한 것은 지난 19일 오전 5시 55분(현지 시각)이다.

후배는 김 대장에게 “무전기 밧데리가 충분하냐”고 물었고 김 대장은 “많이 춥다”는 말을 남기고 전화가 끊겼다.

이후 김 대장은 조난 상태에서 오전 11시께 러시아 구조팀에 의해 발견됐다.

김 대장은 주마(등강기)를 이용해 스스로 올라가겠다고 했고 그 와중에 주마가 끊기면서 추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등반에 여정을 이끌어가는 셀파 없이 완등에 나서야 했던 김 대장은 “정말 등반다운 등반을 하겠구나. 누구에게 의지하지 않고 할 수 있는 기회인 것 같다”고 의지를 표현한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cbebop@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