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나이는 숫자에 불과… ’28세 미스유니버스 왕관

작년 10월 미스USA 선발된 뒤 결과 조작 논란 휘말렸다가 ‘명예회복’

28세 필리핀계 미국인이 전 세계 국가 대표 84명이 참가한 미인대회인 미스유니버스에서 우승 왕관을 썼다.

15일(현지시간) CNN 방송 등에 따르면 미국 대표로 출전한 알보니 개브리얼은 전날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에서 열린 제71회 미스 유니버스 대회에서 우승했다.

‘톱3’ 결선에 오른 개브리얼은 베네수엘라와 도미니카공화국 대표를 제치고 1등을 차지했다.

참가자 연령을 28살까지로 제한하는 미스유니버스에서 왕관을 쓴 개브리얼은 나이가 중요하지 않다는 점을 강조했다.

우승 소감에서 “나이가 우리 여성을 정의하지 않는다”면서 미스 유니버스의 참가자 연령 상한을 더 높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미스 유니버스 조직위는 개브리얼에 대해 다양성의 확대라는 가치를 대변하는 아시아계 미국인이라고 소개했다.

텍사스주 휴스턴 출신인 개브리얼은 미국으로 이주한 필리핀계 가정에서 태어났고, 현재 모델과 패션디자이너 등으로 활동 중이다.

앞서 개브리얼은 작년 10월 미스 USA로 선발됐으나 다른 경쟁자들이 대회 결과가 조작됐다고 주장해 논란에 휘말리기도 했다.

미스 유니버스 조직위는 미스 USA 조작 논란에 대해 조사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면서도 개브리얼은 이번 유니버스 대회에서 공정하게 우승했다고 설명했다.

미스 유니버스 대회의 운영 및 소유권은 지난해 미국 이벤트·연예 기획사인 IMG월드와이드에서 태국의 유명 트랜스젠더 사업가로 넘어갔다.

성전환 여성 사업가 짜끄라퐁 짜끄라쭈타팁이 경영하는 태국의 JKN글로벌그룹은 작년 10월 미스 유니버스 조직위 지분을 2천만 달러(약 250억 원)에 사들였다.

ARK 김소영

ARK 김소영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