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서 55m 타워크레인 부러져…2명 사망ㆍ3명 중상

28

(남양주=연합뉴스) 김도윤 최재훈 기자 = 경기도 남양주시내 한 아파트 신축 공사 현장에서 대형 타워크레인이 부러져 2명이 숨지고 3명이 크게 다쳤다.

22일 오후 4시 40분께 남양주시 지금동 다산신도시의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18톤 규모의 타워크레인이 부러져 석모(53)씨와 윤모(50)씨 등 근로자 2명이 숨졌다.

또 김모(54)씨 등 다른 근로자 3명이 중상을 입어 구리와 서울의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나 일부는 생명이 위독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양주 다산신도시 타워 크레인 사고

남양주 다산신도시 타워 크레인 사고(남양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22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시 다산신도시 공사현장에서 타워 크레인이 쓰러져 있다. 이 사고로 2명이 숨지고 3명이 크게 다쳤다. 2017.5.22 andphotodo@yna.co.kr

사고는 높이 55m, 가로 80m짜리 크레인이 아파트 11층 높이에서 꺾여 부러지면서 발생했다.

이 사고로 크레인 위에서 작업하던 근로자 5명이 추락했고 이 중 석씨와 윤씨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목숨을 잃었다.

이들은 당시 크레인 높이를 올리는 ‘인상 작업’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장에 있던 근로자들로부터 “며칠 전부터 크레인 부품이 고장 나는 등 이상이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은 근로자 등의 진술을 토대로 사고 원인을 파악하는 한편 안전수칙 여부를 조사 중이며 과실 여부가 드러나는 데로 관련자를 입건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