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서 55m 타워크레인 부러져…2명 사망ㆍ3명 중상

0
51

(남양주=연합뉴스) 김도윤 최재훈 기자 = 경기도 남양주시내 한 아파트 신축 공사 현장에서 대형 타워크레인이 부러져 2명이 숨지고 3명이 크게 다쳤다.

22일 오후 4시 40분께 남양주시 지금동 다산신도시의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18톤 규모의 타워크레인이 부러져 석모(53)씨와 윤모(50)씨 등 근로자 2명이 숨졌다.

또 김모(54)씨 등 다른 근로자 3명이 중상을 입어 구리와 서울의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나 일부는 생명이 위독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양주 다산신도시 타워 크레인 사고

남양주 다산신도시 타워 크레인 사고(남양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22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시 다산신도시 공사현장에서 타워 크레인이 쓰러져 있다. 이 사고로 2명이 숨지고 3명이 크게 다쳤다. 2017.5.22 andphotodo@yna.co.kr

사고는 높이 55m, 가로 80m짜리 크레인이 아파트 11층 높이에서 꺾여 부러지면서 발생했다.

이 사고로 크레인 위에서 작업하던 근로자 5명이 추락했고 이 중 석씨와 윤씨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목숨을 잃었다.

이들은 당시 크레인 높이를 올리는 ‘인상 작업’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장에 있던 근로자들로부터 “며칠 전부터 크레인 부품이 고장 나는 등 이상이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은 근로자 등의 진술을 토대로 사고 원인을 파악하는 한편 안전수칙 여부를 조사 중이며 과실 여부가 드러나는 데로 관련자를 입건할 방침이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