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배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프로배구에서 또 다른 ‘학폭(학교 폭력) 미투’가 터졌다.

19일 인터넷 포털사이트 ‘네이트판’에는 남자 프로배구 한 구단 A 선수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가해자 실명도 공개했다.

글쓴이는 1999년 제천중에 입학한 다음 날부터 “지옥이 시작됐다”며 “그냥 시골에서 왔다는 이유로 A, B가 주동하며 왕따시키고 삥 듣고 폭행을 가했다”고 적었다.

그는 A·B와 함께 다니는 무리까지 괴롭힘에 동참했으며, 참다못해 B에게 “그만하면 안 될까”라고 요청했지만, 폭행 수위와 괴롭힘이 더 심해졌다고 그 당시를 떠올렸다.

작성자는 아파트에 끌려가 집단 폭행을 당한 적도 있다며 “사정없이 때려서 기절했다가 오후 4시부터 오전 6시까지 맞았다. 너무 무서웠던 게 교대로 자다가 일어나서 때리는데 아직도 트라우마 때문에 괴롭다”고 했다.

이어 “코뼈 골절, 앞니 2개 나가고 갈비뼈 금 가서 한 달 병원 생활하고 학교 갔다”며 “다들 교내 봉사활동으로 징계가 끝난 걸 알고 어이없고 분해서 죽어버리면 편할까 생각했었다”고 기억했다.

그는 “사과받고 싶지도 않다”며 “그냥 이렇게라도 글 써서 마음속 응어리를 덜어내면 그뿐이라 생각해서 쓴 것”이라고 했다.

해당 구단 관계자는 “사안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프로배구에서는 여자부 흥국생명의 이재영·다영과 남자부 OK금융그룹의 송명근·심경섭이 학교 폭력 가해자였다는 폭로가 잇달아 제기돼 파문이 일었다.

abbi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