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C 집계 사망자 38만6천명…방역수칙 완화, 델타 변이도 영향

파우치 “미국인 압도적인 대다수가 부스터샷 맞아야”

코로나 환자를 돌보는 미국 병원 의료진
코로나 환자를 돌보는 미국 병원 의료진

[Getty Images/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백신 접종에도 올해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망자가 지난해 숫자를 추월했다.

뉴욕타임스(NYT)는 24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CDC에 따르면 23일 기준 올해 코로나 사망자는 38만6천233명으로 지난해 38만5천343명을 넘었다.

미국 전체 사망자 중 코로나로 숨진 사람이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11%에서 올해 13%로 커졌다.

NYT는 올해 말까지 한 달 이상 남았고 지역 보건당국이 CDC에 코로나 사망자 현황을 보고하는 데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올해 전체 사망자 숫자는 더 늘어날 것이라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 사망자 증가의 원인으로 낮은 예방 접종률,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전염성이 높은 델타 변이 유행 등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고 진단했다.

미국에서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은 1억9천597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59%다.

이는 주요 7개국(G7) 중 가장 낮은 비율이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UPI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전문가들은 많은 미국인이 이제 코로나를 풍토병으로 인식하고 위기 상황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며 코로나의 풍토병 전환은 아직 일어나지 않았고 과도기적 상황이라고 경고했다

존스홉킨스대 보건 안전센터 전염병학자 제니퍼 누조는 “백신 접종 수준이 높지 않은데도 사람들은 코로나바이러스 접촉 위험을 높이는 행동으로 되돌아가고 있다”며 “이것은 불행하게도 많은 감염과 사망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진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