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주 인사청문회 집중…일주일 내내 野 ‘파상공세’ 전망

0
35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배영경 기자 = 다음 주부터 공직 후보자들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애초 예상과 달리 날짜를 분산해 열리게 됨에 따라 야당의 ‘송곳 검증’이 연일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 장관 후보자로 지명돼 청문회를 준비 중인 인사는 김상곤(교육부), 김영록(농림축산식품부), 김은경(환경부), 송영무(국방부), 유영민(미래창조과학부), 정현백(여성가족부), 조대엽(고용노동부), 조명균(통일부) 후보자 등 8명이다.

이들은 대부분 이달 마지막 주인 26∼30일 사이에 청문회를 거친다. 다만, 이달 26일 1건, 28일 2건, 29일 2건, 30일 1건, 다음 달 3일 1건, 4일 1건 등으로 날짜가 비교적 분산됐다.

주 중반인 28일 적어도 3건의 청문회가 몰릴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으나, 국회 파행으로 상임위가 ‘올스톱’ 됐다 풀리는 과정에서 촘촘했던 날짜 간격도 느슨해졌다.

앞서 지난 7일 당시 김이수·김동연·강경화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가, 14일 당시 김부겸·김영춘·도종환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가 동시다발로 열려 ‘슈퍼 수요일’로 불린 바 있다.

일각에서는 첨예한 여야 대치 속에 공직 후보자를 더 엄격히 검증하고자 하는 야당들의 입장이 청문회 일정에 반영된 결과라고 해석한다. 청문회 여러 건이 하루에 겹치면 아무래도 관심도 나뉘기 때문이다.

인사청문회 재개는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심사, 정부조직법 개정 등 폭넓은 전선에서 여야가 드물게 합의를 본 사안이지만, 야당은 일주일 내내 이어지는 청문회에서 각 후보자의 자질과 도덕성을 따지는 데 총력을 기울일 전망이다.

벌써 김상곤·조대엽·송영무 후보자를 겨냥한 각종 의혹이 줄을 잇고 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이날 오전 11시 전체회의를 열어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를 30일, 김은경 환경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를 다음 달 3일로 결정했다. 애초 계획에서 며칠씩 뒤로 밀렸다.

기획재정위원회와 외교통일위원회는 이날 오후 1시 30분 전체회의에서 각각 한승희 국세청장의 청문회를 오는 26일, 조명균 통일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를 오는 29일 열기로 했다.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이날 국회 본회의 후 전체회의에서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애초 예정보다 하루 늦은 29일로 결정했다.

또한,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도 전체회의를 열어 오는 28일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를 열기로 했다.

이밖에 국방위원회는 28일, 여성가족위원회는 30일,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는 다음 달 4일에 각각 청문회를 열어 후보자들을 검증하기로 잠정 예정했다.

한편, 법제사법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 전체회의를 예정대로 열었으나,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몰래 혼인신고’ 판결문 입수 경로를 둘러싸고 여야 간 설전이 벌어졌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