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부부, 69년 해로 끝에 40분 차 두고 함께 영면

0
90

69년 해로 끝에 함께 하늘나라로 간 부부아이작 테리사 바트킨 부부 생전 모습 [시카고 선타임스/바트킨 가족 제공]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69년간 서로의 곁을 지키며 동고동락한 미국 노부부가 40분 차로 생을 마감하고 함께 영면에 들었다.

26일(현지시간) 시카고 데일리 헤럴드와 선타임스 등에 따르면 1947년 결혼해 평생 해로한 아이작 바트킨(91)과 테리사 바트킨(89) 부부는 지난 22일 시카고 근교 하이랜드파크 병원의 한 병실에서 같이 임종을 맞고, 전날 나란히 땅에 묻혔다.

가족들은 테리사가 먼저 알츠하이머로 입원한 뒤 아내를 돌보던 아이작마저 노환으로 병원 신세를 지게 됐다며 부부가 의식 없는 상태가 되자 의료진과 가족이 이들을 한 병실로 옮겨 나란히 눕게 하고 손을 맞잡게 해주었다고 설명했다. 평생 서로 아끼고 의지했던 부부가 생의 마지막 순간에 서로에게 기댈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였다.

손녀딸 데비는 “할아버지 할머니가 죽음에 문턱에 선 것을 겁내지 않기를 바랬다”며 “서로 곁에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면 위안이 될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테리사가 먼저 숨을 거두자 의료진은 부부의 손을 떼어놓고 시신을 방 밖으로 이동시켰다. 그러자 40분 만에 아이작이 뒤따라 세상을 떠났다.

딸 클라라는 “두 분은 서로에 대한 애정이 극진했다. 말 그대로 서로에게 ‘없이는 살 수 없는 존재’였다”고 전했다.

바트킨 부부는 아르헨티나 출신으로, 결혼 후 미국 시카고 인근으로 삶의 터전을 옮겨 아이작은 육류 유통업자로 테리사는 손톱관리사로 일하면서 클라라·대니얼·리오나르도 삼남매를 낳아 길렀다.

연애시절 바트킨 커플

10여년 전 테리사가 알츠하이머 증상을 나타내자 아이작은 치료 가능한 방법을 찾기 위해 80대의 나이로 컴퓨터를 처음 배우기 시작했다. 그는 기억력 회복에 좋다는 음식을 구해 먹였으며 목욕을 시키고 예쁜 옷을 입혀 병원에 데려가는 일을 꾸준히 했다.

아내의 증상이 악화되고 자신도 점차 노쇠해 혼자 돌보기 어렵게 되자 요양원에 보낸 뒤에는 매일같이 문병을 다녔다.

가족들은 그렇게 사랑을 베푼 아이작이 아내가 눈을 감은 후 비로소 안심하고 숨을 놓은 것인지 모른다며 아내의 손을 덮고 있을 때까지 힘겹게 호흡하던 그가 혼자 남겨진 후 호흡을 멈췄다고 말했다. 아이작은 지난 주 병원에서 독감 예방주사를 맞고 급성 폐렴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평생 해로한 부부가 근소한 시간차를 두고 세상을 떠나는 사례에 대해 전문가들은 “과학적 근거가 있다”는 입장이다.

하버드의과대학원과 위스콘신의과대학원 공동 연구진은 2015년 논문에서 배우자의 사망으로 인한 심리적 충격이 아드레날린 등 호르몬의 과다분비와 함께 호흡곤란 또는 가슴통증 등을 수반한 ‘상심증후군'(broken heart syndrome)을 불러올 수 있으며 이것이 돌연사 또는 심장기능 저하에 따른 사망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말년의 바트킨 부부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