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 리 기자> 코로나 펜데믹이 급기승을 부리고 있는데 조지아 주 인근  노스캐롤라이나 주가 11일부터 야간통금을 실시합니다.

민주당 로이 쿠퍼 주지사는 8일 행정명령을 통해 “생명을 구하고, 병원 병상 확보, 경제 유지를 위해 자택 대피령 조치를 내린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번 행정명령은 식당, 술집, 개인업소, 소매점 등에 대해 밤 10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 통행금지를 실시하며, 식당 또는 술집 내 알코올 음료 판매는 9시까지로 한정합니다.

노스캐롤라이나의 코로나 바이러스 누적 확진자는 8일 현재 40만명을 넘어섰으며, 12일째 신규 확진자 기록을 경신할 정도로 사태 악화를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로이 쿠퍼 노스캐롤라이나 주지사가 새 행정명령을 발표하고 있다/ unc-tv 캡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