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아은행(행장 김정호)는 어제 오후 노아은행 둘루스 본점에서 재미한국학교 동남부지역협의회(SEKSA, 회장 선우인호)가 주최하는 제35회 낙스(NAKS) 정기총회와 학술대회를 위한 후원금을 전달했습니다.

<김현경 기자>

 

어제 13일 노아은행은 내달 10일 부터 12일까지 열리는 제35회 낙스(NAKS) 정기총회와 학술대회에서 상설로 열리게 되는 ‘한국문화체험관’을 위한 후원금을 전달했습니다.

노아은행 둘루스 본점에서 열린 후원금 전달식에 김정호 행장과 윤혜리 부행장 그리고 선우인호 낙스 동남부지역협의회 회장이 참석했습니다.

노아은행 김정호 행장은 “2세 교육과 한국 문화를 알리려는 협회의 한국문화 체험관 행사에 작은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김정호 행장>

 

이에 선우인호 회장은 “애틀랜타에 많은 다른 한인 단체가 있으나 이렇게 로컬 한인 기업인 노아은행이 함께 발전하고 성장하는데 기여하는 모습에 감사하다”며 감사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녹취-선우인호 회장>

 

애틀랜타 다운타운에 소재한 메리어트 호텔에서 개최되는 NAKS 학술대회의 ‘한국문화 체험관’은 내달 11일과 12일 이틀동안 진행되는 이벤트로 체험관에서는 주로 미주류인들을 대상으로 열리며 애틀랜타 평화의 소녀상에 대한 자료 전시를 비롯해 한국 음식과 문화를 직접 체험해보는 장이 마련됩니다.

한편 이번 노아은행의 NAKS에 전하는 후원은 두번째로 애틀랜타 한국학교에 부지를 전달한 부분과 함께 노아은행의 이민사회 한국어 교육에 대한 후원 행보는 남다르다고 평가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