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경 급습 피하려다 5명 참사…”노예로 살기보단 자유를 택했다”

군경에 쫓기던 미얀마 청년 5명이 건물에서 뛰어내려 숨진 모습을 그린 그래픽
군경에 쫓기던 미얀마 청년 5명이 건물에서 뛰어내려 숨진 모습을 그린 그래픽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미얀마 청년 5명이 군경의 급습을 피하는 과정에서 아파트에서 뛰어내려 숨지는 참극이 발생했다고 현지 매체가 전했다.

11일 독립 매체인 킷팃 미디어에 따르면 전날 밤 양곤의 보타타웅 지역 한 아파트에서 남녀 5명이 건물 아래로 떨어져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들은 아파트를 급습한 군경이 일행 중 한 명을 사살하자, 나머지가 아파트에서 뛰어내리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망한 청년 중 한 명의 아버지인 틴 조씨는 방송에 “27살 아들은 2월에도 군부에 의해 체포됐다가 풀려난 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틴 조씨는 “아들은 이전에는 정치에 관심이 없었지만, 쿠데타 이후 군사정권에 대항하려 노력했다”면서 아들이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숨진 여성의 남편인 소 먓 뚜씨는 로이터 통신과 전화 통화에서 “아내가 목숨을 잃어 슬프다. 딸 하나를 남기고 떠났다”고 말했다.

2월1일 쿠데타 이후 군부의 무자비한 폭력으로 1천명 가까운 시민들이 목숨을 잃은 미얀마지만, 이번 사건이 준 충격은 큰 것으로 보인다.

군경 급습을 피해 아파트에서 뛰어내린 5명을 그린 그림
군경 급습을 피해 아파트에서 뛰어내린 5명을 그린 그림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트위터 등 SNS에는 검은 실루엣 처리된 5명이 건물에서 뛰어내려 해바라기 꽃밭으로 떨어지는 그래픽이 확산하고 있다.

또 한 네티즌은 다섯 명이 구름 위를 나는 그래픽을 올리고 “그들이 이곳에서 멀리멀리 날아갈 수 있도록 해주소서”라고 언급했다.

다른 네티즌은 “그들은 군부의 노예로 살기보다는 자유를 택했다”고 적었다.

미얀마 인권상황을 감시하는 인권단체 정치범지원협회(AAPP)에 따르면 전날 현재까지 965명이 군경의 폭력에 목숨을 잃었다.

About the Author: ki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