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한인노인회(회장 나상호)는 어제 4일 노크로스 소재 한인회관에서 어버이날 기념행사를 가졌습니다.

<김현경 기자>
어제 어버이날 기념행사에는 비오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김성진 주 애틀랜타 총영사를 비롯해, 배기성 한인회장, 송상철 교협 회장과 같은 외부 인사와 노인들 3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애틀랜타한인노인회 나상호 회장은 어버이날 기념행사에서 참석한 시니어들에게 감사와 환영의 인삿말을 전했습니다.

<녹취-나상호회장>
애틀랜타 총영사관 김성진 총영사는 “애틀랜타에 부임한 지난 2년동안 어르신들 행사에 특별한 관심을 갖고 열심히 살피려 했는데 앞으로도 애틀랜타 총영사관이 어르신들 모두 행복하고 즐거운 노후를 맞이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김성진총영사>
이어 배기성 한인회장의 간단한 인삿말과 함께 이국자 한인회부회장과 조성혁 민주평통애틀랜타협의회회장이 축사를 전했습니다.

이날 어버이날 기념행사에서는 애틀랜타총영사관, 한인회, 민주평통, 조이너스케어에서 노인회에 후원금을 전달했습니다. 대한항공 애틀랜타지점에서도 한국왕복항공권을 경품으로 증정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이날 모두 한마음으로 ‘어머님의 은혜’를 부르며 부모사랑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한편, 한인회관에서 펼쳐진 이날 행사 2부 공연에서는 사물놀이와 더불어 한국문화원의 한국무용과 한량무, 시니어합창단의 축하 공연으로 마무리했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