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빛·목소리 모두 힘 빠져…태도 확 달라진 우병우

0
78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지난해 검찰과 올해 특검에 이어 6일 세번째로 수사기관에 출석한 우병우(50·사법연수원 19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에게서는 예전의 ‘레이저 눈빛’과 ‘의기양양한 목소리’ 모두 찾아볼 수 없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날 오전 우 전 수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오전 9시 55분께 검은색 차를 타고 서울중앙지검 현관 앞에 도착한 우 전 수석은 포토라인에 서서 취재진의 질문에 담담하게 답을 이어갔다.

우 전 수석은 질문을 받는 내내 정면을 응시하거나 바닥을 내려다봤다. 기자 쪽은 단 한 번도 쳐다보지 않았다.

그는 작년 11월 검찰 특별수사팀 수사, 지난 2월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할 때 모두 질문하는 기자를 몇 초간 노려봐 이른바 ‘레이저 눈빛’으로 태도 논란이 일었다. 이른바 ‘밉상’ 이미지를 자초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포토라인의 우병우, 달라진 자세

포토라인의 우병우, 달라진 자세(서울=연합뉴스) 임헌정 이지은 기자 =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마련된 검찰 특별수사본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오른쪽) 왼쪽 사진은 지난 해 11월 6일 검찰에 처음 소환될 때 질문하는 기자를 노려보던 모습. 질문에 답변하는 자세나 표정 등에서 많이 달라진 모습이다. 2017.4.6
photo@yna.co.kr

목소리도 힘이 많이 빠진 상태였다. 우 전 수석의 목소리는 너무 작아 카메라 플래시 소리에 묻혀 바로 옆에 선 기자에게도 잘 들리지 않을 정도였다.

우 전 수석은 ‘세 번째 소환인데 하실 말씀 더 없느냐’는 질문에 구속된 박근혜 전 대통령 얘기를 언급했다.

“대통령님 관련해 참으로 가슴 아프고 참담한 그런 심정입니다”고 말할 때는 생각이 많아진 듯 말을 잠깐씩 멈췄다. 말을 마친 후에는 눈을 감고 “들어가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앞선 출석 때는 ‘가족회사 자금 유용 인정하시느냐’, ‘민간인을 왜 사찰하셨냐’ 등의 질문에 불쾌감을 여과 없이 드러내며 목소리를 꾹꾹 눌러 답하기도 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우 전 수석은 지난해 중반 의혹 제기 이후 수개월째 장기간 수사를 받느라 최근에는 건강이 좋지 않다며 다소 지쳤다는 심정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이 우 전 수석에게 5일 출석을 통보했을 때도 건강상 이유 등을 들어 준비에 시간이 필요하다며 6일 출석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