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뉴스메이커] 제임스 러브록

[뉴스메이커] 제임스 러브록

뉴스 속 주인공을 알아보는 시간, 뉴스메이커입니다.

지구를 살아 있는 거대한 생명체로 파악하는 ‘가이아 이론’을 창시한 영국의 환경과학자, 제임스 러브록이 103세를 일기로 별세했습니다.

제임스 러브록의 삶을 오늘의 뉴스메이커에서 조명해봅니다.

화학자·의학자·생물 물리학자….

생전에 러브록에게 붙여졌던 호칭들입니다.

1919년생인 러브록은 영국과 미국에서 화학, 의학은 물론 생물 물리학까지 다양하게 섭렵한 후 미국 항공우주국, 나사 산하 기관에서 달과 화성 탐사 프로젝트 등에 참여하기도 했는데요.

“지구는 스스로 진화하는 생명체다”, 러브록이 1970년대에 처음 내세운 가이아 이론의 핵심입니다.

이 이론은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대지의 여신인 가이아의 이름을 따 붙여졌는데요.

그는 수많은 동·식물과 미생물들이, 지구의 바다와 흙·공기를 변화시켜 스스로 살아가기에 적당한 환경을 만들고 또 그 변화된 지구 환경이 다시 생물들에게 영향을 주며 지구 스스로 진화해나간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이 이론은 처음엔 주목받지 못했는데요.

급격한 산업화가 지구온난화로 이어지면서 가이아 이론에 대한 학계의 관심도 커졌습니다.

특히 가이아 이론은 인류가 지구 환경의 파괴자라는 비판의 근거가 되기도 하는데요.

러브록은 “지구에서 인간은 병원균이나 암세포처럼 행동한다”며 기후 변화는 인간에 대한 지구의 복수라고 주장했습니다.

러브록은 103세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6개월 전까지 집 주변 해안을 산책하고, 인터뷰 요청에도 응할 만큼 건강했는데요.

최근 심각한 낙상 사고 이후 건강이 급격히 악화하며 결국 103번째 생일을 하루 앞두고 눈을 감았습니다.

누구보다 지구를 사랑했던 러브록.

그가 자신의 생애를 바쳐 말하고자 했던 건 결국 인류가 지구 환경을 망치고 있다는 뼈아픈 경고가 아니었을까요.

지금까지 뉴스메이커였습니다.

#제임스_러브록 #가이아_이론 #지구온난화 #지구환경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국제 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