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프라임] ‘오징어 게임’ 에미상 역사 다시 썼다…최초 기록 행진

상이란 그동안 노고에 대한 짜릿한 보상일 수도 있고, 누군가에겐 목표가 되기도 합니다.

이번에 오징어 게임이 받은 에미상은 ‘새 역사’란 이정표를 세웠습니다.

영어권 수상작의 독무대였던 에미상에서 비영어권 작품으로 에미상의 의미를 새롭게 썼습니다.

특별한 의미를 담은 상을 받는다는 것으로도 뿌듯한데, 오징어 게임의 날이 미국 도시에서 만들어지고, BTS의 노래를 한국어로 따라 부르는 각국의 팬들, 망가에서 한국 웹툰으로 만화의 흐름이 바뀌는 것을 보면서 K 콘텐츠의 저력이 어디까지일까 궁금해지는 요즘입니다.

자세한 이야기는 강유정 영화평론가와 함께 나눠보겠습니다.

배우 이정재 씨가 아시아 배우 최초로 에미상 남우주연상을 거머쥐고 황동혁 감독이 감독상을 수상하며 하루 종일 떠들썩했는데요. ‘에미상’, 미국 방송계에서 얼마나 위상이 높은 성인가요?

기대했던 오영수, 박해수 씨의 남우조연상과 정호연 씨의 여우조연상은 아쉽게 불발됐는데요. 에미상은 어떤 기준으로 수상자를 선정하는지 궁금합니다.

‘오징어 게임’ 인기는 사실 신드롬에 가까웠죠. LA시의회가 매년 9월 17일을 ‘오징어 게임의 날’로 선포할 정도였는데, 어떤 면이 미국을 비롯해 전 세계를 사로잡은 걸까요?

한국계 캐나다인인 샌드라 오가 그동안 13차례 노미네이트됐었지만, 수상에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그만큼 아시아에는 벽이 높았는데, 이번에 ‘오징어 게임’이 그 벽을 깼습니다. 이후에도 비영어권 작품과 배우들이 수상을 하는 장면을 볼 수 있을까요?

이정재, 정호연 씨가 시상자로 무대에 올라 영희 인형과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퍼포먼스를 선보였는데, 어떤 장면인지 설명하지 않아도 모두가 알고 웃음이 나왔다는 것이 놀랍기도 해요?

정호연 씨의 한국적인 머리 장식과 이정재 씨의 한국말 수상 소감도 의미가 커 보이는데요?

감독상을 수상한 황동혁 감독이 소감을 말하며 “오징어게임 시즌2로 돌아오겠다”고 밝혔는데, 언제쯤 볼 수 있을까요? 시즌2에서는 어떤 게임과 인물들이 등장할지 공개된 내용도 있나요?

앞서 미국의 주요 시상식에서 상을 휩쓸었던 이정재 씨가 에미상 남우주연상까지 품에 안으며 글로벌 스타로 입지를 굳혔습니다. 영화 ‘스타워즈’의 드라마 시리즈 주인공으로 발탁됐다고 하는데, 본격적으로 미국 진출에 나선 건가요?

앞서 3대 영화제 중 최고로 꼽히는 칸 영화제에서 송강호 씨(브로커)가 남우주연상을, 박찬욱 감독(헤어질 결심)이 감독상을 받았습니다. 전 세계 콘텐츠 중심이라는 미국과 유럽 주요 시상식에서 연기와 연출 모두 진기록을 쓰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을 것 같아요?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넷플릭스 비영어권 드라마 부분에서 6주 연속으로 시청 시간 1위를 차지했고. 리메이크 제안도 쏟아지고 있습니다. K-콘텐츠가 인기 있는 이유가 뭐라고 보세요?

현재 주목받고 있는 K-드라마, 영화는 뭔가요?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Leave a Reply